콘텐츠바로가기

손흥민, '2도움' 맹활약에도…토트넘, 웨스트햄에 역전패

입력 2017-10-26 07:52:43 | 수정 2017-10-26 07:52:43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손흥민이 토트넘 홋스퍼 통산 100번째 출전 경기에서 팀내 최고 평점을 받았지만 소속팀이 역전패를 당하며 빛이 바랬다.

손흥민은 26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에서 열린 '2017-2018시즌 카라바오컵(리그컵)' 16강전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의 경기에 선발 출전해 도움 2개를 올리고 공수에서 맹활약을 펼쳤다. 하지만 토트넘은 2-3으로 웨스트햄에 역전패 당하며 8강 진출에 실패했다.

토트넘의 첫 골은 경기 시작 6분 만에 터졌다. 페르난도 요렌테의 공을 받은 손흥민은 아크 서클 부근으로 향했고 웨스트햄 수비진을 뒤흔들었다. 그동안 반대편에서 파고드는 무사 시소코에게 손흥민은 볼을 넘겼고 시소코의 슈팅이 그대로 골망을 흔들었다.

토트넘의 공세는 계속됐다. 손흥민 역시 날카로운 패스로 찬스를 생성했다. 전반 37분 토트넘의 추가골이 나왔다. 손흥민의 패스를 받은 델레 알리가 오른발 슈팅을 성공했다.

하지만 경기 후반전 웨스트햄의 역습이 시작됐다. 웨스트햄은 토트넘을 압박했고 후반에만 세 골을 터뜨렸다. 안드레 아예우가 멀티골, 안젤로 옥보나 오비에네자가 막판 역전골을 넣은 것. 토트넘은 승리를 지키지 못하고 웨스트햄에 2-3으로 졌다.

팀은 졌지만 맹활약한 손흥민은 팀 내 최고 평점인 7.8점을 받았다. 영국 축구통계전문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7.8점을 부여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