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성훈, '마음의 소리' 주인공 캐스팅 확정…실사판 '만찢남' 된다

입력 2017-10-26 14:45:13 | 수정 2017-10-26 14:45:13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성훈이 ‘마음의 소리’ 조석으로 파격적인 변신을 예고했다.

최근 여러나라에서 뜨거운 인기 몰이를 하고 있는 新한류스타 성훈이 한류 시트콤의 새 역사를 쓴 ‘마음의 소리’ 시즌 2인 ‘마음의 소리[리부트:얼간이들]’에서 극의 기둥인 ‘조석’ 역에 출연을 확정, 파격적인 행보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조석’으로 분한 성훈이 더욱 처절하고 웃픈 청춘 성장기를 그려낼 ‘마음의 소리[리부터:얼간이들]’은 동명 웹툰 원작을 바탕으로 발칙한 상상력과 예측불허의 스토리 전개, 병맛 웃음코드가 더욱 업그레이드되어 돌아오는 새로운 시즌의 에피소드 시트콤이다.

극 중 성훈이 선보일 ‘조석’은 미래가 암담한 만화가 지망생을 벗어나 유명 웹툰 작가로 이름을 날리게 된 인물. 나름 인생의 전성기를 맞이했지만 여전히 현실은 얼간이들, 사고뭉치 연장선상의 삶이 이어지고 있는 웃픈 삶을 살고 있다고. 성훈은 평범한 일상 속 이야기에 청춘들의 애환을 녹여내 생활밀착형 연기를 보여줄 예정이다.

성훈은 2016년 드라마 ‘오 마이 비너스’와 ‘아이가 다섯’으로 국내외에서 뜨거운 사랑을 받으며 한류스타로 부상하기 시작했다. 이후 올해 초 드라마 ‘애타는 로맨스’에선 설렘 폭격 멜로 연기를 통해 아시아 로맨티스트로 자리매김했다. 또한 ‘아이돌마스터.KR-꿈을 드림’에선 카리스마 프로듀서로 츤데레 매력을 선사, 전 세계 여성 팬들의 마음을 불태우고 있다.

뿐만 아니라 최근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 드라마 속 완벽한 모습과는 반전되는 털털한 매력을 발산해 많은 시청자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고 있다. 이에 훈훈한 비주얼과 상반되는 성훈의 팔색조 매력이 이번 캐스팅에 대한 기대감을 배가시키는데 일조하고 있다.

성훈은 ”‘마음의 소리’는 평소 즐겨보던 웹툰이었고 드라마도 재미있게 봤었다. ‘조석’은 웃긴 인물이지만 그 안에 담긴 공감 가는 에피소드들이 매력적인 캐릭터라고 생각한다“며 ”새로운 장르에 도전하는 만큼 화끈한 변신을 하고 싶다. 시청자분들에게 유쾌한 에너지와 기분 좋은 웃음 안겨드리기 위해 노력하겠다.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캐스팅 소감을 전했다.

한편, 로맨스부터 코미디까지 새로운 변신에 나선 성훈은 오는 28일(토) 한국관광공사가 주최하는 ‘Korea Drama Night’ 행사에 한국 대표로 참석해 자리를 빛낸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