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인터뷰] '침묵' 박신혜 "철 없이 연기가 좋아…복 받은 사람"

입력 2017-10-26 17:25:25 | 수정 2017-10-26 17:36:04
글자축소 글자확대
'침묵' 박신혜 /사진=솔트엔터테인먼트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침묵' 박신혜 /사진=솔트엔터테인먼트 제공


데뷔 15년차, 아역출신 여배우, 흥행보증수표. 배우 박신혜를 떠올리면 가장 먼저 생각나는 말이다. 드라마와 스크린을 오가며 다작하고 있지만 그는 연기에 대한 갈급함을 털어놨다. 연기에 대한 박신혜의 애정은 빛바래지 않을 듯하다.

26일 서울 종로구 팔판동 한 카페에서 만난 박신혜는 "철 없이 연기가 좋다"며 배시시 웃는다.

그는 "'침묵'은 감정 변화와 디테일이 굉장히 많아 감독님과 얘기하며 만들어가는 경우가 많았다. 대사를 수정해가며 답을 얻은 장면도 있고. 새로운 시도였고 새로운 환경이었다"라고 밝혔다.

'침묵'은 약혼녀 유나(이하늬)가 살해당하고 그 용의자로 자신의 딸이 지목되자 딸을 무죄로 만들기 위해 자신만의 방식으로 사건을 쫓는 태산그룹 회장 임태산(최민식)을 중심으로 전개된다.

박신혜는 이 영화에서 임태산의 딸이자 살인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된 임미라(이수경 분)의 담당 변호사 '최희정'역을 맡았다. 그는 예쁜 얼굴을 벗어던지고 사건이 흘러가면서 뒤바뀌는 감정선에 초점을 맞춰 그동안 선보였던 연기와는 결이 다른 결과물을 내놨다.

'침묵'을 하는 시간은 낯설기도 했지만 박신혜에겐 배움의 시간이었다. 그는 "다행히 누군가를 연기한다는 것에 대해 즐거워 하는 점이 즐겁다"라며 "각자의 위치에서 연기하고 다 같이 만들어간다는 것이 의미있는 일이라는 것을 매 순간 느끼고 있다"라고 속내를 드러냈다.

그는 스스로를 복 받은 사람이라고 평가했다. "그래서 좋은 연기, 더 좋은 연기를 보여드리고 싶다. '이거 하고 싶어요'라고 하기보다 소소한 이야기를 풀어나갈 수 있었으면 한다. 사람들이 이야기 꽃을 피우면서 웃을 수 있는 그런 배우 말이다."

박신혜가 출연하는 영화 '침묵'은 오는 11월2일 개봉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