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강남, 인터뷰서 밝힌 유이와 결별한 진짜 이유

입력 2017-10-27 16:06:11 | 수정 2017-10-27 16:06:11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4차원적인 매력과 재치 있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매료시키고 있는 강남이 bnt와 함께한 패션 화보를 공개했다.

마무트, FRJ jeans, 피스비사라, 프론트 등으로 구성된 세 가지 콘셉트로 진행된 이번 화보에서는 화이트 티셔츠와 베이지 슬랙스 여기에 컬러 포인트가 가미된 재킷으로 스타일리시하면서도 감각적인 룩을 선사하는가 하면 야외에서 진행된 두 번째 콘셉트에서는 청명한 가을하늘과 함께 어우러진 패션으로 눈길을 자아냈다.

지적인 분위기를 연출했던 마지막 콘셉트에서는 체크 패턴 셔츠와 블랙 팬츠를 매치한 뒤 롱 카디건을 걸치며 이번 패션 화보를 완성시켰다.

화보 촬영 후 인터뷰에서 그는 SBS 예능 ‘정글의 법칙 in 신들의 전쟁’(이하 정글의 법칙)에 대한 소감부터 전했다. “이번에 병만이 형 없이 촬영을 했는데 족장 없는 정글은 힘들더라(웃음). 리더가 없으니깐 중심이 잡히지가 않았고 의견이 분분해지는 경우가 많았다. 집을 짓는데 원래 1시간30분 정도면 짓는데 5시간이나 걸리더라”며 김병만의 빈자리를 아쉬워했다.

그에게 가장 기억에 남는 편과 힘들었던 편을 묻자 “예전에 동티모르라는 곳을 갔는데 여태 갔던 분들 중에서 가장 친하게 지내고 있다. 가장 힘든 편은 와일드 뉴질랜드. 죽을 정도로 힘들었고 기억하기 싫은 곳이다(웃음). 비오고 춥고 생각하기도 싫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유독 다른 프로그램에 비해 잘 맞는 것 같다는 질문을 하자 “아닌 것 같다(웃음). 원래는 고정출연이다. 병만이 형이 함께 해보자고 해서 시작을 하게 된 것이다. 솔직히 가기 전에는 힘드니깐 ‘또 가는 구나’하는 느낌이 있는데 여행이 끝났을 때는 그 특유의 행복감이 있다. 특히 사소하지만 비행기 기내식으로 라면을 먹을 때 정말 행복하더라”며 프로그램에 대한 애정을 보였다.

예능을 통해 다양한 모습을 보여줬던 그는 “MBC 예능 ‘나 혼자 산다’ 출연 당시 대본 없이 촬영했다”며 놀라움을 자아냈다. 또한 그는 “원래 카메라는 신경도 안 쓰는 편이고 어떤 촬영을 하던지 꾸미지 않고 자연스러운 예능을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방송을 해오면서 내 모습이 과했는지 대중에게 실망을 끼쳐드린 것 같아 다시 한 번 죄송하다는 말씀을 전하고 싶다. 항상 행복한 웃음을 드리기 위해 열심히 노력하겠다”며 진심 어린 사과를 전했다.

기사 이미지 보기

더불어 얼마 전 이별의 아픔을 겪었던 그는 “서로 드라마 때문에 바쁘기도 했고 아무래도 공개연애이다 보니 부담스러워서 헤어진 것이다. 나는 개인적으로 여자 친구가 있어도 숨기는 스타일이 아니고 들켜도 상관없다고 생각했었다. 하지만 상대방을 생각해보면 힘들겠더라. 미안한 마음이다”며 안타까운 심정을 드러내기도.

아버지가 일본인, 어머니가 한국인 사이에서 태어난 강남에게 결혼상대의 국적을 묻자 “어떤 국적이든 관계없이 이 사람이라고 생각하면 바로 결혼할 생각이다”며 확고하게 답변했다.

MBC everyone ‘로맨스의 아키타’를 통해 가수 키썸과 호흡을 맞추며 눈길을 끌었던 그는 “내가 방송을 하면 거의 다 친해지고 연락하는데 유일하게 안 친해진 친구가 키썸이다. 이유는 나도 모르겠지만”이라며 궁금증을 자아냈다.

검정 헤어보다 노란 헤어를 선호하는 강남에게 그 이유를 물었다. “예전에 검정색으로 염색을 했었는데 사람들이 알아보지 못하더라(웃음). 그리고 나에게 좋은 기운들이 빠져나가는 느낌이다”며 이유를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여자와 둘이 있을 땐 진지해진다던 그는 “내가 사람들에게 말을 걸면 웃어주는 모습들이 정말 좋다. 그런데 여자와 둘이 있을 땐 어색하기도 하고 재미있게 하지 못하겠더라. 친한 여자 사람 친구면 상관이 없지만 안 친한데 둘이 있으면 약간 진지해지는 면이 있긴 하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