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美증시, 기업 호실적 속 '혼조세'…다우 0.31%↑, 나스닥 0.11%↓

입력 2017-10-27 07:03:03 | 수정 2017-10-27 07:03:03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게티이미지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뉴욕증시 주요 지수는 기업들 실적이 대체로 호조를 보인 가운데 혼조세를 나타냈다.

26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71.4포인트(0.31%) 상승한 2만3400.86,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3.25P(0.13%) 높은 2560.40, 나스닥 지수는 7.12P(0.11%) 낮은 6556.77로 장을 마쳤다.

이날 3대 지수는 기업들 실적이 시장 예상보다 긍정적으로 발표돼 상승 출발했다. 그러나 나스닥 지수는 아마존·알파벳·마이크로소프트 등 기술주 실적 발표를 앞둔 경계 심리 영향으로 내림세로 돌아섰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회사인 트위터 주가는 올해 3분기 2100만 달러 순손실 기록에도 이용자 수 증가로 18% 급등세를 보였다. 트위터의 일간 평균 이용자수는 전년 대비 14% 증가했다. 자동차 회사 포드는 3분기 매출 365억 달러, 순이익 16억 달러의 실적 호조에 주가가 1.9% 올랐다.

허리케인 영향에도 감소세를 계속했던 주간 미국 실업보험청구자 수는 이날 발표에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 노동부는 지난주 실업보험청구자 수가 1만 명 늘어난 23만3000명(계절 조정치)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미국의 상품수지 적자 규모는 소폭 확대됐다. 미 상무부는 지난 9월 상품수지(계절조정치) 적자가 641억 달러로 전월 대비 1.3% 늘었다고 발표했다. 수입과 수출이 모두 증가세를 보였으나 수입 증가폭(17억 달러)이 수출 증가폭(9억 달러)보다 컸다.

이날 유럽중앙은행(ECB)은 월간 채권매입 규모를 현행 600억 유로에서 300억 유로로 축소하지만 매입 기간은 내년 9월까지 연장한다고 발표했다. 당초 채권매입 프로그램은 올해 말 마무리될 예정이었다.

예견된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을 '완만한 수준'으로 발표하고 기존 제로금리도 유지키로 한 것이다.

뉴욕 애널리스트들은 "기업들 실적이 호조를 보이지만 시장 참가자들의 실적에 대한 기대가 상당히 높은 상황"이라며 일부 실적 부진이 확인되면 주가는 조정을 받을 것으로 내다봤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