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홍준표 "깡패 다룰 땐 깡패처럼 다뤄야…트럼프 대북대응 적절해"

입력 2017-10-27 07:43:38 | 수정 2017-10-27 07:43:38
글자축소 글자확대
미국 워싱턴DC를 방문 중인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26일(현지시간) "트럼프가 중국에 좀 더 강력한 메시지를 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홍 대표는 이날 오후 내셔널프레스클럽(NPC)에서 외신 기자 등 앞에서 진행한 연설에서 "(트럼프가 중국에) '북핵을 제거하지 못한다면 한국의 전술핵재배치나 자체 핵무장을 미국이 반대할 수 없다'는 정도의 강한 메시지를 보내야 북핵 제어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홍 대표는 그동안 북핵 문제에 대해 중국이 방관하고 소극적으로 대응하는 바람에 북핵이 마지막 단계까지 왔다고 비판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대응 방식에는 신뢰를 보였다.

홍 대표는 "깡패를 다룰 때는 깡패와 똑같은 식으로 다뤄야 한다. 신사적인 방법으로는 말을 듣는가"라고 반문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을 대하는 방식은 아주 적절한 방식"이라고 치켜세웠다.

그러면서 "미국이 지난 25년간 북한 문제를 다뤄온 '워싱턴 스타일'로는 북한을 다룰 수 없다. 이미 실패한 정책"이라고 평가했다.

한국당 대표단의 전술핵재배치와 자체 핵무장 주장 등을 접한 미 국무부의 반응을 묻는 질문에는 "국무부 인사들은 관료들이다. 바로 즉답하기는 어려울 것"이라면서도 "그러나 '핵우산'을 이유로 들어 반대한 일은 없다"고 답했다.

홍 대표는 사드배치에서 촉발된 중국의 경제보복에 강한 비판을 쏟아내기도 했다.

그는 지난 4월 우다웨이(武大偉) 전 한반도사무특별대표가 찾아와 사드배치에 대해 항의한 일을 소개하면서 "(중국이) 항의를 하려면 미국에 해야 하는데 겁이나니까 한국을 상대로 이런 유치한 경제보복을 하는 것 아니냐고 받아쳤다"고 말했다.

한 청중이 "현 정부가 전시작전통제권 환수를 추진하면 한미동맹은 불 보듯 뻔하게 틈이 생기는 것 아니냐"고 질문하자 홍 대표는 "(전작권 환수는) 기본적으로 북한 의도에 맞는 정책 방향이다. 전작권을 한국이 독자적으로 갖겠다는 것에 극렬히 반대한다"고 단언했다.

트럼프 정부의 한미자유무역협정(FTA) 재개정 요구에 대해서는 "개정이나 폐기는 안 된다. 대신 미국의 무역 적자를 해소하기 위해 한국의 천연가스 수입선을 중동에서 미국으로 바꾸면 된다"고 기존의 입장을 재확인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