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안철수 "한국당 국감 보이콧 유감…보수정권 방송장악 반성해라"

입력 2017-10-27 10:42:55 | 수정 2017-10-27 10:42:55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7일 국정감사 보이콧 방침을 정한 자유한국당에 "애꿎은 국정감사 파행은 변명의 여지가 없는 추태"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안 대표는 이날 오전 당 최고위원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한국당의 엉뚱한 결정에 심각한 유감을 표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한국당의 국정감사 거부에는 명분이 없다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방송문화진흥회(이하 방문진) 이사 자리가 그렇게 중요하고 나라의 근간을 좌우하는 문제라면 지난 10년 간 한국당은 뭘 하고 이제야 국감을 파행시키는가"라며 "2009년 MBC의 감독기관인인 방문진 이사 9명 중 6명을 친(親)이명박, 강성 뉴라이트 인사로 임명하고 김재철 MBC 전 사장을 앞세워 방송을 장학한 당사자들이 국정감사를 거부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그는 "어떻게 장악한 방송인데 내놓느냐고 생각한다면 꿈깨시라"며 "이명박·박근혜 정권의 방송장악 잔혹사를 반성하길 바란다"고 질타했다.

안 대표는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도 방송사의 지배구조에 개선 등의 내용을 담은 방송법 개정안 처리에 동참하라고 촉구했다. 그는 "두번다시 권력이 방송장악을 하지 못하게 시스템을 혁신하고 지배구조를 바꾸는 법에 동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방송은 한국당의 것도 민주당의 것도 아니다. 오직 국민의 것이며 권력이 아닌 진실을 위해 존재해야 한다"며 "이 원칙을 위해 방송법 개정안을 이번 정기국회에서 처리해야 한다. 민주당은 권력을 잡았다고 입장을 바꾸지 말고 한국당도 과거를 반성하고 동참해주길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김소현 기자 ksh@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