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올해 김장 비용 지난해보다 싸다…4인 기준 24만4000원

입력 2017-10-27 09:51:45 | 수정 2017-10-27 09:51:45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게티이미지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올해 4인 가구를 위한 김장비용은 작년보다 약 11% 낮은 24만4000원 수준이 될 것으로 분석됐다. 배추와 무 작황이 좋고, 고추와 마늘 생산량이 감소했지만 비축 물량 등을 고려하면 김장철 물량 공급에는 차질이 없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27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4인 가구 김장비용은 20일 기준 24만4070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27만3685원보다 10.8% 낮다.

김장채소류의 안정적 공급여건 등을 고려하면 11월 이후 김장비용은 하락 안정화할 것으로 농식품부는 예측했다.

김장 배추와 무 재배면적이 평년보다 다소 감소했지만 작황이 좋아 생산량은 각각 3%, 3.5%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다.

이에 따라 최근 배추·무 가격은 평년보다 낮은 수준이며 앞으로 김장철에도 가격 약세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됐다.

10월 중순 배추 도매가격은 평년 대비 16% 낮은 포기당 1398원, 무 도매가격은 39% 낮은 개당 705원이다.

반면 고추와 마늘 생산량은 작황 부진 등으로 평년보다 각각 34%, 6% 감소해 가격이 높은 편이다.

10월 중순 고추 도매가격은 평년보다 74% 높은 600g당 1만3775원, 마늘 도매가격은 평년보다 11% 높은 ㎏당 6444원이다.

농식품부는 품목별 수급 상황을 고려해 공급물량을 안정적으로 조절함으로써 김장채소류 가격을 적정 수준으로 유지하고 할인판매·직거래 등을 확대해 소비자의 김장재료 구입 부담을 덜어줄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