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동연 "공직유관단체까지 채용비리 전수조사할 것"

입력 2017-10-27 10:15:08 | 수정 2017-10-27 10:15:08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7일 "지방공기업과 공공기관, 공직유관단체 1000여곳의 채용비리에 대해서도 전수조사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공공기관 채용비리 관련 관계장관 긴급간담회 결과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혔다.

정부는 전체 330개 공공기관의 과거 5년간 채용을 점검해서 비리 연루자는 중징계하고 인사청탁자 신분을 공개하는 등 엄정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김 부총리는 "중앙정부가 관리 운영하는 330개 공공기관뿐만 아니라 지방공기업과 지방공공기관, 1089개의 공직유관단체도 관계부처 합동으로 동일한 기준하에서 채용비리를 조사·대처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전체 채용비리 조사대상 기관은 중앙정부가 관리 운영하는 330개 공공기관, 지방자치단체가 관리 운영하는 149개 지방공기업과 지방공공기관, 1천89개의 공직유관단체로 확대될전망이다. 법무부는 이와관련해 채용비리에 대해 일선 지검에서 수사하고 대검 반부패부가 지휘하도록 할 방침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