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유시민, 박형준에 기습질문 "다스는 누구겁니까?"

입력 2017-10-27 11:12:56 | 수정 2017-10-27 11:12:56
글자축소 글자확대

유시민, 박형준에게 단도직입 "다스는 누구겁니까?"

'썰전' 유시민, 박형준 교수에 기사 이미지 보기

'썰전' 유시민, 박형준 교수에 "다스는 누구겁니까" 돌발질문



'썰전' 유시민, 박형준 교수에 기사 이미지 보기

'썰전' 유시민, 박형준 교수에 "다스는 누구겁니까" 돌발질문



유시민이 박형준 교수에게 "다스는 누구겁니까"라는 돌직구 질문을 던졌다.

유시민은 지난 26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 MB정부에서 정무수석을 지낸 박형준 동아대학교 교수에게 "다스는 누구거예요?"라고 질문했다.

요즘 인터넷을 중심으로 유행처럼 돌고 있는 "그래서 다스는 누구 겁니까?"라는 질문을 인용한 것이다.

박형준 교수는 잠시 당황스러운 기색을 내비쳤지만 이내 평점심을 되찾고 "검찰과 특검의 조사 결과 다스는 이명박 대통령 것이 아니라는 결론이 나왔다"고 답했다.

'썰전' 유시민, 박형준 교수에 기사 이미지 보기

'썰전' 유시민, 박형준 교수에 "다스는 누구겁니까" 돌발질문



그러자 유시민은 "저는 다스가 이명박 대통령 것이 맞다고 생각한다"면서 "이명박 전 대통령 소유가 아니면 일어날 수 없는 일들이 너무 많다"고 맞받아쳤다.

박 교수는 "천안함 폭침이나 김광석 사건과 마찬가지로 편향된 탐사보도가 여론몰이를 주도하고 있다"며 "'다스는 누구 겁니까'라는 질문도 조직적으로 하고 있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의문을 제기했다.

유시민은 "그런 측면도 없지 않다"고 인정하면서 "하지만 난 생각이 같은 개인들이 자연스럽게 모인 것이라고 본다. 이런 게 민심 아니겠냐"고 반박했다.

앞서 MB 청와대에서 홍보기획관을 역임한 박 교수는 MB 청와대가 댓글 공작을 진두지휘하고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매일 보고한 정황이 드러났을 당시에도 ‘썰전’에서 당시 모르셨냐는 유시민의 질문에 "댓글 부대는 커녕 사이버 심리 전단이 있다는 사실 자체를 몰랐다"고 부정했다.

'다스는 누구겁니까'는 주진우 기자가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언급하면서 유행이 시작됐다. 이명박 전 대통령의 아들 이시형씨가 다스(DAS) 법인 대표로 선임된 것과 관련해 실소유주가 이 전 대통령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자 이를 제대로 밝혀달라는 여론이 반영된 것이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