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고영주 방문진 이사장, 점심시간 한국당 의총 참석 논란…신경민 의원과 논쟁

입력 2017-10-27 15:00:31 | 수정 2017-10-27 15:00:31
글자축소 글자확대
27일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고영주 방송문화진흥회 이사장의 자유한국당 의원총회 참석 논란이 벌어졌다.

고 이사장이 이날 국회에서 열린 과방위 국감 오전일정이 끝나자 점심시간을 이용해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의원총회에 참석했던 게 문제가 됐다.

한국당은 전날 방송통신위원회가 자신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방문진 보궐이사 2명을 여권 측 인사로 선임한 데 반발하며 국감 전면 보이콧에 돌입한 상태다. 이런 상황에서 열린 한국당 의총에 고 이사장이 전격 방문한 사실이 알려지자, 위원장 대행을 맡은 더불어민주당 신경민 의원이 문제를 제기한 것이다

신 의원이 "점심 일정에 어디에 갔었으냐"고 묻자 고 이사장은 "자유한국당 의총장에 갔었다"고 답했다.

이에 신 의원이 "오늘은 국감의 기관증인이니 처신과 발언에 굉장히 조심해야 한다"라고 주의를 시켰고, 고 이사장은 "가면 안 되는 데냐"라고 반문했다.

그러자 신 의원은 "국감을 거부하는 정당 (의총)에 연사로 출연한 거다. 제대로 된 처신이냐"라고 지적했고, 고 이사장은 "쉬는 시간에 (간 것인데) 무슨 문제가 되는 건지 전혀 이해가 안 된다"고 대꾸했다.

신 의원은 "안 된다는 법은 없지만 (국감) 증인이 어떻게…"라며 문제를 제기하자, 고 이사장은 "(의총장에 가면 안 된다고) 미리 주의를 줬느냐"며 항의했다.

이에 신 의원은 "미리 주의를 줘야 가고 안 가고 하느냐. 연세가 어떻게 되느냐"라고 목소리를 높이며, 고 이사장의 태도에 대해 "지금 어디에 대고 항의하느냐"라고 질책했다.

이어 신 의원이 "똑바로 하라"라고 말하자, 고 이사장은 "(신 의원이야말로) 똑바로 하라"라고 되받아쳤다.

그러자 신 의원은 의사봉을 재빠르게 두드리며 감사 중지를 선언한 뒤 고 이사장에게 '국감장 밖으로 나오라'는 손짓을 했고, 이후 국감은 잠시 정회됐다가 3분여 만에 재개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