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아마존 CEO 베저스, 빌 게이츠 제치고 최고 갑부 올라

입력 2017-10-28 11:26:08 | 수정 2017-10-28 11:26:08
글자축소 글자확대
아마존의 최고경영자(CEO) 제프 베저스가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빌 게이츠를 제치고 세계 최고 부자 자리에 올랐다.

2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시에서 아마존은 128.52달러(13.22%) 치솟은 1100.95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실적 호조가 주가급등의 동력이 됐다.

아마존의 3분기 매출은 437억4000만달러(49조2000억원), 주당 순이익은 52센트로 전문가들의 예상치를 크게 웃돌았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아마존 주가가 1100달러선을 돌파하면서 베저스의 재산은 938억달러(약 106조원)로 집계됐다.

아마존 주식 17%를 보유하고 있는 베저스의 재산은 하루 만에 104억달러(약 12조원) 불어났다.

MS 주가 역시 실적호조에 힘입어 급등하며 5.05달러(6.41%) 오른 83.81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이에 따라 게이츠의 재산은 7억2000만달러 증가한 887억달러(약 100조원)로 집계됐다.

현재 게이츠는 MS 주식 7억주를 '빌&멀린다 게이츠 재단'에 기부하고 1.3% 지분만 보유하고 있어 상대적으로 MS 주가에 따른 재산변동 폭이 작은 편이다. 게이츠가 기부하지 않았다면 재산이 1500억달러(170조 원)에 달할 것이라고 블룸버그 통신은 전했다.

베저스의 급부상은 아마존의 위상을 고스란히 반영한다는 상징적인 의미가 있다. 시애틀에 있는 아마존의 '제2 본사' 유치전에 북미 238개 도시가 신청서류를 내면서 구애 전을 벌이고 있는 것도 대표적인 사례다.

한편 투자회사 버크셔 헤서웨이를 이끄는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 회장이 810억달러로 게이츠의 뒤를 잇고 있으며, 패션브랜드 자라(Zara)의 아만시오 오르테가가 772억달러로 4위, 페이스북 창업자 마크 저커버그가 754억 달러로 5위를 차지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