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사드 보복 풀리나…中 항공사들, 한국행 노선 운항재개 채비

입력 2017-10-28 11:34:21 | 수정 2017-10-28 11:34:21
글자축소 글자확대
중국 항공사들이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보복으로 중단했던 한국행 노선의 복항에 나서고 있다.

중국 상하이의 저가항공사인 춘추항공은 오는 31일부터 닝보(寧波)∼제주 노선 운항을 재개할 방침이라고 28일 밝혔다.

또 춘추항공은 사드 갈등 기간에도 유지해왔던 상하이∼제주 노선의 편수 확대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 저가항공사인 길상항공도 상하이∼제주 노선의 복항 준비에 들어갔다. 상하이 현지 관광업계에 따르면 길상항공은 오는 12월 28일부터 주 3회씩 상하이∼제주 노선에 대해 전세기 운항을 시작하겠다는 신청을 이달 초 한국 측에 신청했다.

길상항공은 일단 3개월 가량 전세기를 운항한 뒤 상황에 따라 정기 취항으로 바꿔 연장 신청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길상항공은 올해초까지 상하이∼제주 노선을 주 9회 운항해오다 한중간 사드 갈등으로 한국행 단체관광이 전면 중단된 지난 3월부터 운항을 중단해왔다.

한중 외교 경색 국면이 완화되고 관광 분야에서도 사드 보복 완화 움직임이 뚜렷해지자 중국 항공사들이 수요 확대에 맞춰 준비를 갖추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다만 국토부 측은 길상항공의 공식 운항재개 요청이 아직 들어오지 않은 상태라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