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美 휴스턴 구리엘, 아시아인 비하 행동…MLB 조사 착수

입력 2017-10-28 14:59:20 | 수정 2017-10-28 14:59:20
글자축소 글자확대
미국 프로야구 휴스턴 애스트로스의 내야수 율리에스키 구리엘이 월드시리즈에서 아시아인을 비하하는 행동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구리엘은 28일(한국시간)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의 월드시리즈 3차전에서 2회(0:0) 다저스 선발 투수 다르빗슈 유에게서 좌측 펜스를 넘어가는 선제 솔로포를 터뜨렸다.

휴스턴은 구리엘의 홈런을 발판 삼아 2회에만 4점을 뽑아낸 끝에 5-3으로 이겨 시리즈 전적 2승 1패로 앞서갔다.

그러나 홈런을 치고 더그아웃으로 들어온 구리엘이 다르빗슈를 인종차별 하는듯한 행동을 한 것이 폭스 방송의 중계 카메라에 잡히면서 논란이 일었다.

구리엘은 양 손가락으로 눈을 찢는 제스처를 취했다. 이는 대개 양쪽 눈꼬리가 올라간 아시아인을 깎아내리는 행동이다. 다양성을 중시하는 미국에선 공개된 자리에서 이런 행위 자체를 엄격히 금한다.

로스앤젤레스 타임스에 따르면 이날 패전투수가 된 다르빗슈는 '무례한 행동'이라며 불쾌감을 나타냈다.

뉴욕타임스는 메이저리그(MLB) 사무국이 징계 여부를 떠나 구리엘을 직접 조사할 방침이라고 보도했다.

쿠바 강타자 출신인 구리엘은 2014년 일본프로야구 요코하마 DeNA 베이스타스를 거쳐 지난해부터 휴스턴에서 뛰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