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식약처 "생리대 검사 철저한 검증 거쳤다"…'대국민 사기극' 주장 반박

입력 2017-10-28 15:56:01 | 수정 2017-10-28 15:56:01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만구 강원대 교수가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생리대 검사를 두고 '대국민 사기극'이라고 발언한 것과 관련해 보건당국이 "철저한 검증절차를 거쳐 마련된 것"이라고 일축했다.

식약처는 28일 공식 해명자료를 통해 "생리대 휘발성유기화합물(VOCs) 10종 분석방법은 철저한 검증절차를 거쳐 마련됐다"고 밝혔다.

김 교수가 이날 "식약처의 시험방법을 검토해봤더니 엉터리였다"며 "19년 전 컵라면의 환경호르몬 검출시험에 이은 제2의 대국민 사기 시험이었다"고 발언한 데 대한 반박이다.

식약처는 분석방법을 마련하고자 생리대안전검증위원회 소속 9명의 분석 전문가와 공식 자문기구인 중앙약사심의위원회 소속 4명의 전문가를 동원해 전처리방법, 시험조건, 결과 등을 검토했다고 밝혔다.

검증 과정에서 전문가들로부터 VOCs 최대 함량을 측정할 수 있는 타당한 방법으로 인정받았다는 설명이다. 특히 김 교수가 식약처의 생리대 시험과정에서 VOCs가 사라질 가능성을 지적한 데 대해서도 전혀 손실되지 않았다고 논박했다.

김 교수의 생리대 방출 시험 결과보다 최소 8배에서 최대 2000배 이상 높게 VOCs가 검출되는 등 시험 과정에서 VOCs가 손실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한편 김 교수와 식약처는 생리대 검사를 놓고 오랜 기간 대립각을 벌여왔고 지난 17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장에서도 논란이 일어난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