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문재인 대통령 정장, 바자회서 70만원에 팔렸다

입력 2017-10-28 16:44:25 | 수정 2017-10-28 18:07:58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정숙·이희호 여사 참석
기사 이미지 보기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와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가 28일 바자회 행사에 참석했다.

김 여사와 이 여사는 이날 오전 서울 이화여고에서 ㈔'사랑의 친구들'이 개최한 제20회 '사랑의 친구들 사랑나누기 바자 한마당' 행사에서 조우했다.

행사장에 먼저 도착한 김 여사는 자원봉사자로 참여한 안재근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과 인사를 나눈 뒤 바자회에 참여한 관계자들에게 감사의 뜻을 표했다.

김 여사가 행사장에 온 지 얼마 되지 않아 이 여사도 행사장에 도착했다. '사랑의 친구들'이 설립될 때부터 명예회장을 맡아 온 이 여사는 매년 바자회 행사에 빠짐없이 참석했다.

이번 바자회에는 문 대통령 부부를 비롯해 유명 인사들의 기증품도 다수 나와 눈길을 끌었다.

문 대통령은 정장을, 김여사는 원피스 등을 기증했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의 정장은 70만 원에 팔렸고 김 여사가 기증한 원피스와 투피스 옷은 각각 85만 원과 30만 원에 팔렸다고 전했다.

한편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은 문 대통령이 지난 25일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1차전 시구를 위해 광주에 내려갔을 때 동행하며 자신이 입었던 기아타이거즈 점퍼를 내놨다.

장하성 정책실장은 직접 사인한 저서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인디언 모양의 조각상 세트를, 전병헌 정무수석과 조국 민정수석은 넥타이를 각각 기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