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구리엘, 월드시리즈서 '인종차별 논란'…내년 5경기 출장정지

입력 2017-10-29 09:27:46 | 수정 2017-10-29 09:27:46
글자축소 글자확대
미국 메이저리그 월드시리즈 경기에서 동양인에 대한 인종차별로 보이는 행위로 논란을 빚은 휴스턴 애스트로스 내야수 율리에스키 구리엘이 내년 시즌 5경기 출장정지 징계를 받았다.

롭 만프레드 메이저리그 커미셔너는 29일(이하 한국시간) 휴스턴 홈구장인 미닛메이드 파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구리엘의 행동은 어떤 이유나 설명으로도 정당화될 수 없다"며 이 같은 징계 내용을 발표했다.

구리엘은 전날 로스앤젤레스(LA) 다저스와의 월드시리즈 3차전에서 0-0이던 2회말 다저스의 일본인 선발투수 다르빗슈 유에게 선제 솔로포를 터뜨렸다. 휴스턴은 5-3으로 승리해 구리엘의 홈런은 결승타가 되며 시리즈 전적 2승1패로 앞서갔다.

그러나 구리엘이 홈런을 치고 더그아웃으로 들어와 양 손가락으로 눈을 찢는 제스처를 취한 게 문제가 됐다. 이는 동양인을 비하하는 인종차별 제스처로 간주된다. 구리엘은 다르빗슈를 겨냥해 중국 사람을 비하하는 뜻의 '치니토(chinito)'라는 말까지 한 것으로 확인됐다. 구리엘은 앞서 일본 프로야구에서도 선수생활을 한 적 있어 더욱 논란을 키웠다.

구리엘은 구단을 통해 "변명의 여지가 없는 인종차별 행위를 했다. 내 행동으로 상처받은 모든 분에게 사과하며 진심으로 후회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구리엘은 진행 중인 이번 월드시리즈에는 정상 출전한다. 구리엘은 이날 월드시리즈 4차전에 휴스턴의 5번 타자 겸 1루수로 선발 출장키로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