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경기도민 74% "광역버스 준공영제 추진 찬성"

입력 2017-10-29 11:14:58 | 수정 2017-10-29 11:14:58
글자축소 글자확대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추진 중인 '광역버스 준공영제'에 대해 도민 10명 중 7명이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는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한 '도정 여론조사'에서 도민 74%가 경기도의 '광역버스 준공영제' 추진 계획에 찬성했다고 29일 밝혔다.

도내 광역·시내버스인 G버스 이용 빈도가 많을수록 찬성 비중이 높았다. 20대 85%가 버스 준공영제에 찬성한다고 응답했다. 20대 이외 연령대의 69%도 찬성한다고 답했다.

또 지역별로는 준공영제 참여대상 22개 시·군 주민의 경우 76%가 찬성했다. 성남·고양 등 현재 불참 의사를 밝힌 지역의 주민 74%도 찬성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버스 준공영제가 추진될 경우 기대되는 점으로는 '사용자 중심의 노선조정을 통한 이용자 접근성 향상'(39%)과 '운전기사 근로여건 개선을 통한 도민안전 확보'(33%)가 각각 꼽혔다.

버스 준공영제 추진 시 우려 사항으로는 '세금부담이 커질 가능성'(39%)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버스회사의 안정적 이윤보장 수단으로 전락할 가능성'(26%)이 뒤를 이었다.

광역버스 준공영제 추진 이후 시내버스까지 준공영제를 확대하는 방안을 묻는 질문에도 57%의 도민들이 찬성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장기적인 경기도의 버스체계 운영방식에 대해선 '민영체제를 유지하되, 정부나 지자체가 적극적으로 개입하는 준공영 방식'(49%)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시장원리에 맡겨야 한다'(완전 민영)는 의견은 20%, '지자체가 직접 버스서비스를 제공해야 한다'(완전 공영)는 의견은 28%로 각각 조사됐다.

장영근 경기도 교통국장은 "대부분 도민이 광역버스 준공영제 추진에 대해 찬성하는 의견을 보인 만큼 도의회, 참여 시·군 등과 함께 경기도 광역버스 준공영제가 시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