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정은 평양화장품공장 시찰…"세계 화장품과 경쟁해야"

입력 2017-10-29 13:41:57 | 수정 2017-10-29 13:41:57
글자축소 글자확대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평양화장품공장을 시찰했다. 세계 유명 화장품 브랜드와 경쟁할 수 있는 제품의 생산을 주문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9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공장을 둘러보고 "최대한의 실리를 보장할 수 있게 통합생산 및 경영정보관리체계를 높은 수준에서 구축했다"고 말했다.

평양화장품공장은 연건축면적 2만9200㎡(8833평) 건축공사를 마무리하고, 281종 및 1122대의 새로운 설비를 설치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공장에서 생산하는) 화장품의 가지 수도 많고 질도 좋을 뿐만 아니라 용기의 모양은 물론 포장곽도 참 곱다"며 "아름다워지려는 여성들의 꿈을 실현해줄 수 있게 되었다"고 덧붙였다.

또 김 위원장은 세계적인 화장품과 경쟁할 수 있는 다양한 화장품 생산, 외국 화장품 산업 연구를 통한 화장품 공업 업그레이드 등 과제를 평양화장품공장에 제시했다.

평양화장품공장은 '은하수'라는 브랜드를 내세우면서 살결물(스킨), 물크림(로션), 크림, 분크림(파운데이션), 겔(젤) 등을 생산 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