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국시리즈 데뷔 KIA 임기영, 무실점 호투

입력 2017-10-29 16:02:49 | 수정 2017-10-29 16:02:49
글자축소 글자확대
한국시리즈 무대에 ‘데뷔’한 KIA 타이거즈 투수 임기영이 두산 베어스 강타선을 상대로 5.2이닝 동안 무실점 호투를 펼쳤다.

29일 잠실구장에서 진행 중인 한국시리즈 4차전에 선발 등판한 임기영은 포스트시즌 출전 경험이 전무한 선수. 이날 경기가 한국시리즈뿐 아니라 포스트시즌 통틀어 첫 출전이다.

임기영은 올 시즌 정규리그 전반기에서 7승2패 평균자책점 1.72의 짠물 피칭으로 KIA의 1위 질주에 큰 역할을 했다. 후반기에 1승4패 7.43으로 부진했던 데다 포스트시즌 경험이 없는 점이 우려 요소였지만 씩씩하게 마운드를 지키며 큰 위기 없이 두산 타선을 틀어막았다.

임기영은 6회말 2사 후 오재일에게 안타를 내준 뒤 심동섭으로 교체되며 마운드를 내려왔다. KIA는 6회말 현재 2-0으로 두산에 앞서고 있다. 이대로 KIA가 승리를 거두면 시리즈 전적 3승1패로 우승에 유리한 고지를 선점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