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그것이 알고싶다' 이영학, 아내 사망 3일 후 성인사이트에서…"동거 가능"

입력 2017-10-30 07:39:11 | 수정 2017-10-30 07:39:11
글자축소 글자확대
'그것이 알고싶다' 이영학기사 이미지 보기

'그것이 알고싶다' 이영학


'그것이 알고싶다'를 통해 어금니 아빠 이영학(35)의 추악한 실체가 드러났다. 그는 아내가 자살한지 사흘 뒤 동거녀를 구하기도 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그것이 알고싶다'에 따르면 이영학은 아내가 사망한지 3일 뒤 성인용 채팅 사이트에 가입해 글을 게재했다.

그는 "커플이 되고 싶어요", "동거 가능", "평생 행복하고 웃자"라는 글을 올리는 등 비상식적인 행동을 했다.

뿐만아니라 아내가 사망한 날에는 단골 미용실을 찾아 "예쁘게 보여야 하니 머리를 예쁘게 해달라"는 주문을 했다고 미용실 직원은 증언했다.

또한 아내 최씨의 사망 당일인 6일에는 단골 미용실에 들러 "예쁘게 보여야 하니 머리카락을 예쁘게 해달라"고 했다는 미용실 직원의 증언도 나왔다.

이영학은 아내 시신을 직접 염하면서 아내 사랑을 드러냈으나 아내 추락 모습이 포착된 CCTV에는 차분한 모습이었다. 목격자들은 "두 사람이 가족인지 모를 정도"라며 "울고불고 그런 것도 없었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영학의 아내는 이영학 의붓아버지 배모씨(59)로부터 2009년 3월 초부터 지난 9월 초까지 8년간 수 차례 성폭행을 당했다고 지난달 1일 경찰에 고소했다. 그는 지난달 5일 추가 피해를 신고한 지 하루 만인 6일 오전 서울시 망우동 자택 5층에서 떨어져 숨졌다.

의붓아버지 배씨는 "얼굴을 들고 다닐 수 없으니 누명을 벗겨 달라"는 유서를 남기고 지난 25일 강원도 영월 자신의 비닐하우스에서 스스로 목을 매 숨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