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공연 최대 성수기 앞두고 창작 뮤지컬이 몰려온다

입력 2017-10-30 08:45:57 | 수정 2017-10-30 08:57:45
글자축소 글자확대
뮤지컬계 연말 기대작들이 대거 개막을 예고한 가운데, 예년에 비해 뮤지컬 팬들의 취향을 저격하는 다양한 창작뮤지컬들의 상승세가 눈길을 끌고 있다.

안재욱, 이건명, 정성화, 차지연, 김성규 등 초호화 캐스팅으로 화제가 된 기억소환, 추억정산 뮤지컬<광화문 연가>(제작:CJ E&M, (재)세종문화회관 서울시뮤지컬단)는 지난 18일 그랜드 티켓 오픈과 동시에 예매랭킹 1위에 등극하며 관객들의 뜨거운 관심을 모으는 등 연말 창작뮤지컬 중 독보적인 흥행몰이를 이어가고 있다.

기사 이미지 보기


뮤지컬 <광화문 연가>는 쥬크박스 뮤지컬로 故이영훈 작곡가의 곡에 고선웅 작가의 극작과 이지나의 연출이 더해졌다. 순수하고 아름다웠던 사랑과 이별 이야기로 향수를 자아내며 올 겨울 ‘추억’과 ‘광화문’이란 키워드로 관객들을 찾아갈 뮤지컬 <광화문 연가>는 오는 12월 15일(금)부터 2018년 1월 14일(일)까지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펼쳐진다.

고전 원작을 기반으로 2017년 국내 최초 창작 뮤지컬로 완전히 새롭게 태어난 뮤지컬 <햄릿:얼라이브>(제작:CJ E&M)도 올해 연말 최고의 기대작 중 하나로 꼽히고 있다. 연출가 아드리안 오스몬드(Adrian Osmond)의 치밀한 분석과 작곡가 김경육의 묵직한 선율을 통해 관객들은 웰메이드 창작뮤지컬의 감동을 고스란히 느끼게 될 예정이다.

기사 이미지 보기


‘햄릿’ 역에 배우 홍광호와 고은성, ‘클로디어스’ 역에 배우 양준모와 임현수, ‘거트루드’ 역에 김선영과문혜원, ‘오필리어’ 역에 정재은 등 캐릭터와 배우의 절묘한 조합으로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더했다. 가혹한 운명 한가운데서 고뇌를 노래하는 ‘햄릿’의 이야기는 오는 11월 23일부터 2018년 1월 28일까지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에서 만날 수 있다.

또하나의 창작 뮤지컬 <모래시계>도 기대를 모은다. TV 방영 당시 ‘귀가 시계'라 불리며 당시 최고 시청률 64.5%를 기록한 동명의 국민 드라마를 무대화한 작품이다.

뮤지컬 <모래시계> 포스터기사 이미지 보기

뮤지컬 <모래시계> 포스터



뮤지컬 <모래시계>는 원작 드라마의 탄탄한 중심스토리와 생명력 넘치는 캐릭터는 유지하되 집중과 선택의 각색을 통해 방대한 분량의 원작을 압축해 속도감 넘치는 스토리 전개를 선보일 예정이다.

여기에 클래식과 록을 넘나드는 웅장하고 서정적인 음악, 숨 가쁜 시대의 변화를 한 편의 파노라마처럼 펼치며 현대적 재해석을 가미한 무대 미술과 영상 등을 활용한 역동적인 무대 연출은 뮤지컬 <모래시계>의 매력을 최대로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특히, 연출 조광화, 음악 수퍼바이저 김문정, 오상준 작곡가 등 한국을 대표하는 최고의 창작진이 모여 기존 라이선스와 차별화되는 명품 창작 뮤지컬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뮤지컬 <모래시계>에는 배우 김우형, 한지상, 신성록, 조정은, 김지현, 장은아, 박건형, 강필석, 최재웅, 박성환, 강홍석, 김산호, 손동운, 이호원이 함께하며 올 연말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12월 5일부터 2018년 2월 11일까지 공연된다.

기사 이미지 보기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