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동철 "문재인 정부, 방문진 장악해 MBC사장 임명도 강행하겠단 것"

입력 2017-10-30 10:14:41 | 수정 2017-10-30 10:14:41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30일 방송문화진흥회(이하 방문진) 보궐이사 선임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한국당의 보이콧과 상관 없이 국정감사는 계속 진행되어야 하겠지만 문재인 정부의 일방적인 방문진 이사 선임도 용납할 수 없다"며 양측을 모두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당 최고위원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정부여당은) 이제 방문진을 장악했으니 자신들의 코드인사로 MBC 사장 임명까지 강행하겠다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방송법 개정이 선행되지 않은 방문진 이사 선임은 방송의 공정성과 독립성을 전면 부정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민주당 내에서 보수정권의 방송장악을 강력히 비난하고 막아섰던 분들의 양심과 정의는 다 어디로 갔느냐"며 "정부여당이 그토록 외치는 과거정권의 적폐와 과연 무엇이 다르다는 말인가"라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어 국정감사 보이콧을 선언한 한국당에 대해서도 "과거의 기득권을 빼앗긴 것에 반발해 국감마저 보이콧한 한국당은 더욱 가관"이라며 "과거에 대한 반성 없이 기득권만 지키겠다고 억지쓰는 제1야당은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한다"고 꼬집었다.

그는 이 같은 사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방송법 개정안을 조속히 통과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방송법 개정안은 지금, 즉시, 당장 처리되어야 한다"며 "방송법에 따라 MBC 사장의 임명 절차도 진행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한국당은 이전 정권에서 여당(당시 새누리당) 시절 추천한 방문진 이사가 사퇴하자 해당 보궐이사를 야당 몫으로 추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방송통신위원회가 현 여당인 민주당 추천 인사를 보궐이사로 선임하자 이에 반발, 국감을 전면 보이콧했다.

김소현 기자 ksh@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