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토니안 "H.O.T 시절, 50억 가량 금전적 손해 봤다" 고백

입력 2017-10-30 10:20:08 | 수정 2017-10-30 10:20:08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그룹 방탄소년단 진이 멤버 랩몬스터와의 라이벌 의식을 불태웠다.

지난 30일 방송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글로벌 아이돌 방탄소년단의 숙소 냉장고가 공개됐다.

이날 진은 "칼군무로 유명한 방탄소년단이지만, 나는 사실 춤을 잘 못춘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어 "방탄소년단 내 댄스 하위권을 다투는 건 나와 랩몬스터"라며 "랩몬은 나의 영원한 라이벌"이라고 말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함께 출연한 아이돌 대선배 토니안는 현재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는 후배들에게 조언을 건네기도 했다.

그는 "한창 H.O.T로 활동하던 시기에 50억 가량의 금전적인 손해를 본 적이 있다"며 "내 경험을 토대로 방탄소년단에게는 이런 일이 없었으면 한다"고 마음을 전했다.

그러자 진과 지민은 "데뷔 이래 금전적인 충고까지 해주신 선배님은 처음"이라며 "깊이 새겨듣겠다"고 진지하게 끄덕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