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친구에게 수면제 먹인' 이영학 딸 구속 … 미성년자 유인 혐의 추가

입력 2017-10-30 20:48:59 | 수정 2017-10-30 20:53:08
글자축소 글자확대
법원, 이영학 딸 구속영장 재청구 받아들여…"증거인멸·도망 염려 있다"

'그것이 알고싶다' 이영학기사 이미지 보기

'그것이 알고싶다' 이영학



'여중생 살해' 사건과 관련, 이영학(35·구속)의 딸 이모(14)양이 미성년자 유인·사체 유기 혐의로 30일 구속됐다.

검찰이 보강조사 등을 통해 재청구한 영장이 법원에서 받아들여진 것이다.

서울북부지법 김병수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이양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한 뒤 경찰이 재신청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김 판사는 "증거인멸 염려와 도망할 염려가 있다"면서 "소년으로서 구속해야 할 부득이한 사유가 있다"고 영장 발부 사유를 밝혔다.

이 양은 이영학의 지시를 받고 지난달 30일 친구 A양을 집으로 유인하고 이후 A양의 시신을 이영학과 함께 유기한 혐의를 받는다.

이양은 A양에게 수면제 탄 음료수를 건네서 마시게 하고, 추가로 알약 수면제를 2알을 감기약으로 속여 먹였다.

딸이 귀가하지 않자 실종신고를 한 A양의 모친이 전화하자 행방을 모른다고 거짓말까지 한 정황 또한 드러났다.

앞서 경찰은 사체 유기 혐의로 이양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법원은 증거인멸이나 도주의 우려가 없고, 소년법상 소년에 대한 구속영장은 부득이한 경우가 아니면 발부하지 못한다며 영장을 기각했다.

검찰은 지난 25일 사체 유기 혐의에 미성년자 유인 혐의를 추가하고, 이양의 건강상태가 회복된 점 등을 보강해 영장을 재청구했다.

이영학 딸은 어머니인 최씨(32)의 투신자살 당시에도 심폐소생술 중인 어머니가 엠뷸런스에 실려 떠나기도 전에 집으로 들어가버리는 등 상식적으로 납득할 수 없는 행동을 보여왔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