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동철 "홍종학, 말과 행동 다른 이중인격자…지명철회해야"

입력 2017-10-31 11:18:23 | 수정 2017-10-31 11:18:23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31일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지명을 즉각 철회라라"며 "홍 후보자 본인도 부끄러움을 안다면 즉시 스스로 사퇴해야 마땅하다"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당 원내대책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홍 후보자 지명을 보면 홍 후보자는 위선의 극치, 청와대는 모순의 극치였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홍 후보자가 부의 세습을 비판하면서도 자녀에게는 부동산을 증여하는 등 말과 행동이 다르다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홍 후보자는 '노블레스 오블리주'(직위에 따른 도덕적 의무)의 모범이 되기는 커녕, 양식있는 일반 국민이라면 엄두도 못 낼 위선적인 행동을 수도 없이 자행해 말 따로 행동 따로의 이중인격자로서의 모습을 보였다"며 "말로는 특목고 폐지를 주장하며 자기 자식은 국제중학교에 진학시키고 재수, 삼수를 해서라도 서울대에 가라고 외치면서도 정작 왜 자신은 서울대가 아닌 경원대 교수인지 의아할 따름"이라고 꼬집었다.

김 원내대표는 "홍 후보자가 특권을 지향하고 이용하며 세습했다"며 "이는 대기업이 장악한 시장구조개혁에 앞장서고 공정한 경쟁구조를 만들어야 할 중소벤처기업부의 수장의 자세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청와대가 지향하는 가치와 홍 후보자의 가치관이 맞지 않다는 지적도 이어졌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은 학벌타파를 위해 블라인드 채용까지 지시한 마당에 홍 후보자 같은 학벌지상주의자를 지명한 것은 모순의 극치"라며 "과연 인사검증을 제대로 한 것인지, 아니면 알고도 대통령의 아집인사를 꺾지 못한 건인지. 청와대는 인사 추천과 검증 관계자들을 즉각 전면 교체하고 홍 후보자에 대한 지명도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이용호 국민의당 정책위원회 의장은 홍 후보자를 둘러싼 논란에 대처하는 청와대의 자세가 적절치 않다고 지적했다. 이 의장은 "청와대는 홍 후보자의 행위는 절세일 뿐 불법이 아니라고 옹호하고 나섰다"며 "탈세와 불법보다 더한 부적격 사유가 있다. 홍 후보자는 2014년 국회의원시절 절세 상속과 증여의 할증액을 상향하는 법을 발의했으나 정작 본인은 절세 증여에 더해 쪼개기 증여, 모녀의 금전대차 등 기발한 방법으로 꼼수를 부렸다"고 지적했다.

이 의장 역시 "홍 후보자는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으로 부적격하다"며 "청와대는 즉각 홍 후보자에 대한 지명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김소현 기자 ksh@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