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압박 수위 높이는 野…"홍종학, 지명철회하거나 스스로 사퇴해야"

입력 2017-10-31 11:23:26 | 수정 2017-10-31 11:23:26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자유한국당·국민의당·바른정당 등 야당은 31일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청와대가 지명을 철회하거나 후보자 스스로 거취를 정리해야 한다"며 강하게 압박했다.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홍 후보자는 좌파 특유의 '내로남불'(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 위선의 극치로서 국민의 눈높이에서 볼 때 너무나도 부적합한 절대부적격자"라며 "스스로 거취에 대해 정리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비판했다.

정 원내대표는 홍 후보자 자녀의 상가 증여 문제와 관련, 불법 행위라고 판단할 여지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세무 전문가들은 자녀와 어머니의 차용계약, 상가지분쪼개기, 손녀 격세증여 등을 통해 절세된 증여세가 무려 2억원 내외일 것이라고 추정하고 있다"며 "상당수 법조인들이 이를 놓고 민법을 위반한 탈세로 볼 수 있다는 의견도 내놓는데, 이렇다면 이건 탈세로 인한 범죄행위까지 된다는 의미"라고 지적했다.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의 정책과 상충하는 언행을 한 홍 후보자를 지명하는 것은 모순이라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은 학벌 타파를 위해 블라인드 채용까지 지시한 마당에 홍 후보자 같은 학벌지상주의자를 지명한 것은 모순의 극치"라며 "인사검증을 제대로 한 것인지, 아니면 알고도 대통령의 아집인사를 꺽지 못한 것인지 (모르겠다)"고 꼬집었다.

그는 "청와대는 인사추천과 검증 관계자들을 즉각 전면 교체하고 홍 후보자에 대한 지명도 즉각 철회해야 한다"며 "홍 후보자 본인도 부끄러움을 안다면 즉시 스스로 사퇴해야 마땅하다"고 덧붙였다.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 역시 홍 후보자 지명철회를 촉구했다. 주 원내대표는 "청문회가 열흘 넘게 남았지만 허비하지 말고 조속히 (지명을) 철회하고 국민에 사과하고, 중소벤처기업 전문가를 찾아서 지명해줄 것을 요청하라"며 "오늘만 해도 주요 언론사 사설서 홍 후보자의 부적격을 말하는 등 앞으로도 비판이 끊이지 않을텐데, 계속 매 맞고 국민 인내심을 시험하지 말고 홍 후보자를 조속히 정리하라"고 강조했다.

김소현 기자 ksh@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