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출국…"중국과 폭넓은 대화 기대"

입력 2017-10-31 14:38:09 | 수정 2017-10-31 14:38:09
글자축소 글자확대
북핵 6자회담 한국 측 수석 대표인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중국 방문길에 올랐다.

31일 외교부에 따르면 이 본부장은 이날 오후 중국 베이징에서 중국 측 수석 대표인 쿵쉬안유(孔鉉佑) 외교부 부장조리 겸 한반도사무특별대표와 한·중 수석대표 협의를 개최하기 위해 출국했다.

이 본부장은 출국길 공항에서 "오늘 한·중 관계 개선에 대한 결과 발표가 있었다"며 "매우 중요한 시점에 협의가 이뤄져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오늘 회담을 계기로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 상황의 안정적 관리 측면에서 폭넓은 대화와 공감대 형성이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아주 조속한 시일 내 미국을 갈 예정"이라며 "미국과 중국 순서에 상관없이 빈번하게 접촉해서 좋은 결과를 도출하는 데 주력할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한·중 양측은 이번 협의에서 북한의 핵, 미사일 관련 현재 상황에 대한 평가를 공유할 전망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