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故 김주혁 부검 결과 사인은 두부손상…심장 이상·약물 가능성 검사中

입력 2017-10-31 15:13:30 | 수정 2017-10-31 15:17:04
글자축소 글자확대
故 김주혁 사인 두부손상 /사진=씨네그루(주)키다리이엔티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故 김주혁 사인 두부손상 /사진=씨네그루(주)키다리이엔티 제공


故 김주혁(45)의 사인이 밝혀졌다. 당초 거론되던 심근경색이 아닌 두부 손상 때문에 숨졌다는 소견이 나왔다.

31일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30분부터 3시간여 동안 김씨 시신을 부검한 부검의는 직접적인 사인은 즉사 가능 수준의 두부손상이라고 전했다.

두부손상은 외부의 충격으로 머리에 손상을 입은 상태를 말하며 원인의 대부분은 교통사고와 작업장 안전사고이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측은 심장 이상, 약물 여부 등 구체적인 조직 검사 결과까지는 7일이 소요되기 때문에 정확한 사인을 알기까지 시간이 더 걸릴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김주혁의 사인을 두고 급발진, 심근경색, 음주 등의 의견이 제기됐지만 소속사와 유족 측은 부검을 결정해 사망 원인을 규명하기로 결정했다.

김주혁은 지난 30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도로에서 차량 전복 사고를 당해 건국대학교병원으로 후송됐지만 결국 사망했다.

빈소는 31일 오후 3시부터 서울아산병원에 마련된다. 발인은 11월 2일 오전에 진행하며 장지는 충남 서산시 대산읍 대로리에 위치한 가족 납골묘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