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포토] 故 김주혁 빈소, '이유영이 연인에게 보내는 세상 가장 슬픈 꽃'

입력 2017-10-31 19:14:10 | 수정 2017-10-31 19:51:44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사진공동취재단>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사진공동취재단>


30일 오후 교통사고로 별세한 배우 故 김주혁의 빈소가 서울 풍납동 서울아산병원에 마련됐다. 향년 46세. 빈소에 연인 이유영이 보낸 근조화환이 놓여 있다.

고인은 지난 30일 오후 4시 30분께 서울 삼성동의 한 도로에서 차량이 전복되는 사고를 당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김주혁을 구조해 심폐소생술을 시행했고 건국대학교병원으로 이송했으나 의식을 찾지 못하고 끝내 오후 6시30분께 사망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31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 김씨를 부검한 결과 사인은 기존에 알려진 심근경색이 아닌 '즉사 가능 수준의 두부 손상' 이라는 소견을 받았다고 밝혔다.

아버지 김무생의 끼를 물려받아 1998년 SBS 공채 탤런트로 데뷔한 김주혁은 영화 '싱글즈', '아내가 결혼했다', '좋아해줘', '공조'부터 드라마 '프라하의 연인', '구암 허준', 가장 최근작인 '아르곤'까지 출연하며 왕성한 연기 활동을 펼쳤다. 최근에는 데뷔 20년 만에 처음으로 제1회 더서울어워즈'에서 영화부문 남우조연상을 수상해 기쁨을 드러낸 바 있다.

고인의 빈소는 서울 풍남동 서울아산병원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11월 2일 오전, 장지는 충남 서산시 가족 납골묘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byun84@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