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위안부 기록물,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 실패

입력 2017-10-31 08:05:39 | 수정 2017-10-31 08:08:09
글자축소 글자확대
한국과 중국, 타이완 등 9개국이 공동 신청한 '일본군 위안부 기록물'이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에 실패했다.

같이 등재를 신청한 '조선통신사 기록물'과 '조선왕실의 어보와 어책', '국채보상운동 기록물'은 이름을 올렸다.

31일 문화재청 등에 따르면 일본군 위안부 기록물은 유네스코 신규 세계기록유산 목록에 포함되지 않았다.

유네스코는 위안부 기록물과 일본 정부가 단독 신청한 '위안부와 일본군 군율에 관한 기록'을 심사, 대화를 위해 등재 보류 권고를 내렸다고 설명했다.

위안부와 일본군 군율에 관한 기록은 위안부가 합법적으로 운영됐다는 내용을 담은 자료다.

일본군 위안부 기록물은 일제가 저지른 만행을 상세히 알려주는 피해자의 증언 기록과 운영 사실 증명 사료, 피해자 치료 기록 등 2744건으로 구성됐다.

한편 한국과 일본 민간단체가 등재를 공동 추진한 '조선통신사 기록물'과 '조선왕실의 어보와 어책', '국채보상운동 기록물'은 모두 세계기록유산에 등재됐다. 이에 한국의 세계기록유산은 총 16건으로 늘어났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