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뉴욕 맨해튼, 트럭이 자전거도로 덮쳐 최소 8명 사망

입력 2017-11-01 07:18:04 | 수정 2017-11-01 07:18:04
글자축소 글자확대
미국 뉴욕 맨해튼에서 31일(현지시간) 소형 픽업트럭이 자전거도로를 덮치면서 최소 8명이 숨지고 10여 명이 다쳤다. 16년 전 '9·11 테러'가 발생했던 월드트레이드센터 지역에서 0.6마일(약 1km) 떨어진 곳이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께 맨해튼 남부 로어맨해튼에서 '홈디포' 마크의 흰색 픽업트럭이 허드슨강 강변의 자전거도로로 돌진, 사이클 행렬을 잇달아 쳤다. 트럭은 자전거도로를 타고 남쪽으로 20블록을 돌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트럭은 스쿨버스와 충돌했다. 다행히 스쿨버스 아이들이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일부 목격자는 용의자가 차량에서 내려 보행자들을 상대로 총을 쐈다고 말했지만, 뉴욕 경찰(NYPD)은 용의자의 총기는 모조품이라고 밝혔다.

용의자가 '알라후 아크바르(allahu akbar·알라신은 위대하다)'라고 소리쳤다는 목격담도 전해지고 있다.

용의자는 출동한 경찰에 곧바로 검거됐다. 경찰이 발사한 총에 다리를 맞고 병원으로 이송된 상태다.

정확한 사상자 수는 집계되지 않은 가운데 현재까지 8명이 숨지고 10여 명이 부상한 것으로 전해졌다.

뉴욕 경찰은 공범이 없는 단독범행으로 보고 있으며 현장 일대를 전면 폐쇄하고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이날 귀신 복장을 하고 캔디 등을 나눠 먹는 핼러윈데이를 맞아 저녁에는 수만 명이 참가하는 맨해튼 퍼레이드가 예정돼 있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