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유치원입학시스템 '처음학교로' 학부모 서비스 개시

입력 2017-11-01 07:33:34 | 수정 2017-11-01 07:33:34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립유치원 참여율이 저조한 가운데 처음학교로가 1일 학부모 대상 서비스를 시작했다.

서울시교육청과 경기도교육청은 온라인 유치원입학관리시스템 ‘처음학교로’를 통해 내년도 원아모집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지난달 31일까지 모집요강 입력을 마친 사립유치원은 서울 30곳, 경기 46곳이다. 두 지역의 사립유치원 처음학교로 참여율은 4.29%에 그친다. 서울과 경기 사립유치원은 1771곳으로 전국 사립유치원의 41.4%를 차지한다.

처음학교로는 작년 서울·세종·충북 지역의 시범운영을 거쳐 올해 전국으로 확대됐다. 국공립유치원은 100% 처음학교로로 원아모집을 한다.

유치원 원서접수·추첨·등록을 모두 온라인으로 할 수 있는 처음학교로가 자리 잡으면 학부모들이 유치원을 돌아다니며 원서를 내고, 추첨일에 온 가족이 현장에서 기다려야 하는 불편이 없어질 것으로 기대됐다.

그러나 유치원 참여가 극히 적어 학부모들은 처음학교로를 통해 이뤄지는 국공립유치원 원아모집 일정과 기존 방식으로 진행되는 사립유치원 모집일정을 모두 챙기게 됐다는 지적이 나온다.

서울시교육청과 경기도교육청은 우선모집 대상자 원서접수일 전까지 더 많은 사립유치원이 모집요강을 입력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처음학교로 시스템 참여를 희망하는 유치원은 우선 모집 대상자 원서접수가 시작되는 6일 오전 9시 전까지 모집요강을 입력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사진=홈페이지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홈페이지 캡처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