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데프콘, 故 김주혁 빈소 들어서며 오열…동료 연예인들 조문 행렬

입력 2017-11-01 10:24:18 | 수정 2017-11-01 14:17:52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주혁 조문 김주혁 빈소
김주혁 빈소 김주혁 조문
 / YTN, SBS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김주혁 빈소 김주혁 조문 / YTN, SBS 방송 캡처


가수 데프콘이 故 김주혁의 빈소를 찾아 오열해 가슴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지난달 31일 오후 서울 송파구 풍납동 아산병원 장례식장에는 김주혁의 빈소가 마련됐다.

이날 빈소에는 김주혁과 KBS '1박2일'을 함께한 데프콘, 차태현, 윤시윤, 김종민, 김준호를 비롯해 동료 연예인 최민식, 손현주, 유재석, 조진웅, 류준열, 지석진, 하하, 홍석천, 김종국 등이 방문해 고인을 애도했다.

연예인들은 모두 비통한 표정으로 빈소에 들어갔다. 특히 데프콘은 한 손으로 얼굴을 감싼 채 오열하며 발걸음을 옮겨 보는 이들의 마음을 무겁게 했다.

데프콘은 KBS2 예능 프로그램 '1박2일'에서 김주혁과 함께 호흡을 맞추며 인연을 쌓았다. 당시 김주혁은 '구탱이형', 데프콘은 '힙합비둘기'라는 별명으로 큰 사랑을 받았다.

한편, 고인의 소속사 나무엑터스 측은 "일반 분향소도 따로 마련하여 시민들도 조의를 표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하기 위해 알아보고 있는 중"이라고 전했다.

김주혁은 지난 30일 교통사고로 사망했다. 발인은 11월 2일에 진행하며, 장지는 충남 서산시 대산읍 대로리에 위치한 가족 납골묘이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