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마냥 웃을수 없었던 차태현, 송송커플 결혼식→김주혁 빈소…조문객 직접 맞아

입력 2017-11-01 10:28:17 | 수정 2017-11-01 13:13:39
글자축소 글자확대
차태현, 고 김주혁 /사진=한경DB, 사진공동취재단기사 이미지 보기

차태현, 고 김주혁 /사진=한경DB, 사진공동취재단


송중기, 송혜교의 결혼식이 열린 지난 31일, 두 사람을 축하하기 위해 식장을 찾은 차태현의 얼굴은 유독 어두운 모습이었다. 공교롭게도 절친한 후배인 송중기의 결혼식과,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난 故 김주혁의 빈소가 같은 날 차려졌기 때문이다.

오후 4시 열린 결혼식에 차태현은 조금 부은 얼굴로 나타났다. 취재진이 '한말씀 해 달라'는 질문을 해보아도 평소의 그의 모습 답지 않게 묵묵부답했다. 만인에게 자상한 차태현의 평소 성격이었다면 미소라도 지었을 테다.

일부 보도에 따르면 차태현은 송중기, 송혜교의 결혼식 직후 친한 동료이자, 형, 고 김주혁의 빈소를 찾았다. 그는 빈소에소도 상주처럼 직접 조문객을 맞이하고 배웅하는 등 자리를 지키며 고인을 애도했다.

차태현 뿐만 아니라 유재석, 김종국, 이광수, 박보검, 조우진, 손현주 등이 송중기, 송혜교 커플의 결혼식 후 고 김주혁의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고인과 함께 '1박2일'의 여정을 함께했던 동료들도 빈소를 찾았다. 데프콘, 김준호, 김종민, 윤시윤과 유호진 PD, 유일용 PD 등이 슬픔을 감추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발인은 11월 2일 오전에 진행하며 장지는 충남 서산시 대산읍 대로리에 위치한 가족 납골묘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