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백년손님' 배기성, 12세 연하 예비신부 최초 공개…박수홍·김건모 약올려

입력 2017-11-01 11:11:43 | 수정 2017-11-01 14:18:20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예비 신랑’ 배기성이 ‘백년손님’에 출연한다.

2일 방송되는 SBS ‘자기야-백년손님(이하 ‘백년손님’)’은 이만기와 장모 최위득, 후포리 남서방과 장인 최윤탁, 장모 이춘자, 마라도 사위 박형일과 해녀 장모 박순자의 이야기로 꾸며진다.

이 날 ‘백년손님’ 스튜디오에는 방송일 기준으로 결혼을 17일 앞둔 연예계 대표 노총각 가수 배기성이 출연해 12살 연하의 예비 신부의 모습을 최초로 공개한다.

앞서 진행된 녹화 당시 MC 김원희가 “새신랑 배기성 씨 나오셨습니다”라고 소개를 끝내기 무섭게, 배기성은 자리에서 일어나 패널들에게 행사 톤으로 “자, 청첩장 받으세요~ 11월 19일입니다~”라며 청첩장을 나눠줘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배기성은 “이렇게 ‘백년손님’에 나와 청첩장을 나눠줘야 신부가 도망을 못 간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김원희가 “우연히 배기성 씨의 예비 신부를 봤는데, 키가 170cm 정도에 심지어 되게 어려 보였다”고 말하자 배기성은 “12살 차이가 난다”고 답했다. 이 날 배기성의 예비 신부 사진이 공개된 뒤 스튜디오 패널들은 미모의 예비신부 모습에 “예쁘다”, “합성사진 아니냐”, “정말 배기성 씨에게 과분하다”며 감탄을 터트렸다는 후문.

한편, 이 날 김원희가 배기성에게 “남은 노총각 친구들에게 한마디 하라”고 하자, 배기성은 연예계 대표 노총각인 윤정수, 박수홍, 지상렬, 김건모 등을 언급하며 한껏 약 올리는 표정을 지어 보여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새 신랑 배기성이 공개하는 예비 신부의 모습은 2일 밤 11시 10분 SBS '백년손님‘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