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故 김주혁 빈소, 일반인에도 개방…팬들, 눈물의 조문 행렬

입력 2017-11-01 11:33:08 | 수정 2017-11-01 14:24:41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주혁 빈소 일반인 조문
김주혁 빈소 일반인 조문 / 사진 = 사진공동취재단기사 이미지 보기

김주혁 빈소 일반인 조문 / 사진 = 사진공동취재단


배우 고(故) 김주혁의 빈소가 그의 지인이 아닌 일반인에게도 개방된다.

지난 31일 오후 3시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는 故 김주혁의 빈소가 마련됐다. 수많은 연예인들이 고인을 애도하기 위해 빈소를 찾았다.

고인의 연인으로 주목을 받은 배우 이유영을 비롯해 배우 최민식, 고두심, 유준상, 조진웅, 류준열, 방송인 유재석, 지석진, 그리고 유호진 PD를 비롯한 KBS 2TV ‘1박2일’ 스태프와 멤버들 등이 방문했다.

1일 오전부터는 일반인과 팬들 역시 빈소에서 조문을 받고 있다. 장례식장에서는 일반인 조문객을 위해 안내가 이뤄지고 있다. 조문을 마친 팬들은 눈물을 훔치기도 했다.

소속사 측 관계자는 한 매체를 통해 "고인의 마지막 길을 함께 하고 싶다는 문의가 많아 따로 일반인 조문객들을 위한 빈소도 마련될 예정이었으나 장소가 여의치 않아 현재 빈소에서 함께 조문을 받고 있다"며 "이른 시간부터 팬과 일반인 조문객이 오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김주혁은 지난 달 30일 오후 서울 삼성동 영동대로에서 자신이 타고 있던 벤츠 SUV 차량이 전복되는 사고를 당했다. 이후 인근 건국대학교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끝내 숨졌다.

발인은 오는 11월 2일이며, 고인의 유해는 충남 서산시 대산읍 대로리에 위치한 가족 납골묘에 안치될 예정이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