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주혁 차량 결함유무 국과수서 검사… "1개월 소요 예상"

입력 2017-11-02 14:20:29 | 수정 2017-11-02 18:36:59
글자축소 글자확대
경찰 "블랙박스 발견되면 즉시 통보해주기로"

기사 이미지 보기

경찰이 고(故) 김주혁씨가 탔던 벤츠 SUV 차량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넘겨 차량결함 유무를 확인한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2일 오후 1시45분께 김씨의 차량을 강원 원주 국과수로 이송했다고 밝혔다.

급발진 등 차량결함을 둘러싼 의혹이 제기된 만큼 이에 대한 감정과 확인이 주로 이뤄질 예정이다.

차량 내에 블랙박스가 있는지 등도 확인하게 된다.

기사 이미지 보기

국과수는 차량 결함을 확인하는 데 1개월가량이 걸릴 것이라고 경찰에 설명했다.

다만 블랙박스는 발견 즉시 경찰에 인계해줄 방침이다.

경찰은 사고 당시 모습이 찍힌 다른 차의 블랙박스 등 영상에서 김씨 차가 돌진할 때 제동등(브레이크등)이 들어오지 않은 점을 근거로 급발진 가능성은 낮다고 보고 있다.

사고 현장에서 약 50m 길이의 스키드마크(타이어 자국)가 발견됐지만, 이 역시 제동 때 일반적인 스키드마크와 다르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그러나 차량 결함 유무를 보다 확실히 하기 위해 국과수에 검사를 의뢰한 것으로 보인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특별히 어떤 차량 결함을 예상하고 국과수에 검사를 의뢰한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