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히딩크 사태' 김호곤 축구협회 기술위원장 사퇴

입력 2017-11-02 14:45:09 | 수정 2017-11-02 14:45:09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호곤 대한축구협회 기술위원장. 엑스포츠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김호곤 대한축구협회 기술위원장. 엑스포츠 제공


김호곤 대한축구협회 기술위원장 겸 부회장이 사퇴했다. 최근 축구계 안팎에서 일고 있는 '히딩크 파문'에 대한 책임을 지겠다는 의미다.

축구협회는 2일 김 위원장이 위원장직과 부회장직에서 모두 물러나겠다는 의사를 전해왔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축구협회가 새로운 도약을 하기 위해서는 이 시점에서 물러나는 게 도리"라며 "대표팀 외국인 코치를 영입하는 업무도 마무리가 돼가고 있어 내가 할 수 있는 역할도 어느 정도 끝났다"고 사퇴사를 통해 전했다.

김 위원장은 울리 슈틸리케 전 감독 사퇴 후 새 대표팀 감독을 선임하는 과정에서 거스 히딩크 전 감독이 사령탑을 맡고 싶다는 의사를 전해왔지만 이를 의도적으로 묵살했다는 비판에 최근 국회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참석하기도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