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與 "안철수·유승민도 자녀 재산증여"…국민의당 "홍종학 옹호,도 지나쳐"

입력 2017-11-02 16:00:54 | 수정 2017-11-02 16:00:54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일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를 향한 야당의 공세에 "묻지마식 의혹제기"라며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의 사례처럼 재벌개혁 의지를 가진 후보자에 대한 기득권의 조직적인 공작이 아닐까 싶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 역시 자녀에게 재산을 상속했다"며 맞불을 놓기도 했다.

이에 국민의당은 "정부여당의 홍 후보자 옹호가 도를 넘어 치졸하기까지 하다"며 "두 사안은 비교대상이 될 수 없다"고 강하게 반발했다.

홍 의원은 이날 오전 정책조정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홍 후보자 자녀의 재산증여 방법은 국세청 홈페이지에 있는 절세 관련 가이드북에 있는 내용"이라며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 역시 대통령 후보 시절 자녀에게 재산을 증여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그는 홍 후보자에 대한 야권의 공세를 언급하며 "유 의원은 후보자 시절 딸이 2억원의 거액 예금을 보유한 것이 발견됐다"며 "조부로부터 자식이 물려받은 것을 차명으로 딸에 줬다며 나중에 증여세를 납부했다. 드러나지 않았으면 은폐되었을 내용이다. 이런 경우 성실 납부가 아니다"라고 꼬집었다.

홍 의원은 안 대표의 경우 재산증여 문제 뿐 아니라 부모자식간 계약서도 작성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실제로 안 대표 역시 후보자 시절 자녀가 고등학교 3학년이었을 때 삼촌과 조모로부터 증여를 받은 적 있다"며 "안 대표는 강남구 역삼동 럭키아파트에 있는 어머니의 집에 살며 전세 계약서를 작성하기도 했다. 전세 계약이 아니었다면 증여세를 냈어야 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김철근 국민의당 대변인은 "청와대와 민주당의 홍 후보자 옹호가 도를 넘었다"며 "청와대에서는 기자들을 향해 '기사 쓴 대로 사느냐'며 홍 후보자의 표리부동 행위를 옹호하고, 홍 의원은 안 대표의 증여를 운운하며 물타기를 시도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김 대변인은 "사실관계를 명확히 알고 비교해야 한다. 비교 대상이 될 수 없는 사안을 가지고 물타기를 시도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며 "청와대와 민주당의 홍 후보자 옹호행위는 전혀 설득력이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청와대와 민주당은 캠코더(캠프, 코드, 더불어민주당) 인사에 연연하지 말고 지명을 철회하거나 홍종학 후보자가 스스로 결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소현 기자 ksh@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