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커쇼도 불펜 대기…오늘 월드시리즈 7차전

입력 2017-11-02 08:59:51 | 수정 2017-11-02 08:59:51
글자축소 글자확대
LA 다저스 페이스북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LA 다저스 페이스북 캡처


미국 메이저리그(MLB) 월드시리즈 7차전이 2일(한국시간)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다. LA 다저스와 휴스턴 애스트로스 가운데 올 시즌 월드시리즈 패권을 갖게 될 팀이 이날 경기를 통해 가려진다.

최종전인 만큼 양팀 마운드는 총력전이 예고됐다. 휴스턴은 맥컬러스 주니어를 선발로 예고했지만 명목상의 선발로 보는 시각이 우세하다. 일각에선 6차전에 선발등판했던 저스틴 벌랜더의 구원등판 가능성도 점친다.

다저스가 예고한 다르빗슈 유도 긴 이닝을 소화하진 않을 전망이다. 다르빗슈는 5차전에서 4⅔이닝 동안 6피안타 3볼넷 6실점으로 부진했다.

다저스의 에이스 클레이튼 커쇼의 구원등판은 사실상 확정됐다. 데이브 로버츠 감독은 커쇼가 6차전에서 구원을 자처했지만 기용하지 않았던 것에 대해 "7차전에서 조금이라도 더 쓰기 위해서였다"고 말했다. 커쇼는 MLB닷컴과의 인터뷰에서 "팀이 원하는 투구를 하겠다"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커쇼는 지난해 내셔널리그디비전시리즈(NLDS)에서도 구원등판을 했다. 4차전에서 투구수 110개를 기록한 뒤 하루를 쉬고 등판해 아웃카운트 2개를 잡아내고 세이브를 따냈다.

지난해 시카고 컵스의 우승을 이끈 존 레스터도 클리블랜드와의 5차전에서 6이닝을 소화하고도 7차전에 구원 등판해 3이닝을 던졌다.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의 매디슨 범가너는 2014년 캔자스시티와의 월드시리즈에서 1차전 선발승과 5차전 완봉승을 거둔 뒤 7차전에도 구원 등판해 5이닝 세이브를 거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