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與 "한국당 현수막 시위, 사상초유…윤리위 제소 검토"

입력 2017-11-02 13:40:40 | 수정 2017-11-02 13:40:40
글자축소 글자확대
현수막을 들고 시위하는 자유한국당 의원들에게 악수를 요청하는 문재인 대통령. 사진=대통령 경호처기사 이미지 보기

현수막을 들고 시위하는 자유한국당 의원들에게 악수를 요청하는 문재인 대통령. 사진=대통령 경호처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2일 자유한국당이 전날 문재인 대통령의 예산안 제출 국회시정연설장에서 현수막 시위를 벌인것에 대해 "사상초유의 일"이라며 "국회 윤리위원회 제소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오전 정책조정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어제 자유한국당이 문재인 대통령께서 국회 시정연설을 하시는데 현수막을 걸었다"며 "이런일은 사상 초유의 일인 것으로 알고 있다. 마치 북한의 조선노동당 당대회를 보는 듯 했다"고 강력 질타했다.

한국당은 전날 국회 본회의장에서 '민주주의 유린, 방송장악 저지'라고 쓰인 피켓을 각 의원들의 컴퓨터 모니터에 부착하고 '공영방송 장악 음모! 밝혀라', '北 나포어선 7일간 행적! 밝혀라!', '북핵규탄 유엔결의안 기권! 밝혀라!'라는 문구가 쓰인 현수막을 회의장에 설치했다. 일부 의원들은 문 대통령의 연설 도중 기립해 현수막을 흔들기도 했다.

홍 의원은 '북핵규탄 유엔결의안 기권의 이류를 밝히라'라는 한국당의 현수막 문구를 전면 반박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에서 기권한 핵무기 전면 철폐를 위한 단합된 행동(L35) 결의안은 전범국가인 일본에 면죄부를 주고 피해국가로 인식시켜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소위 일본을 '보통의 국가', 전쟁할 수 잇는 국가로 만들겠다는 것"이라며 "일본이 평화헌법개정을 하고 전쟁할 수 있는 나라로 가는데 찬성하는 것인지 묻고 싶다. 만약 찬성한다고 하면 자유한국당은 당명을 '자유일본당'으로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핵무기 없는 세상을 향하여(L19) 결의안을 지지한다면 한반도 내 전술핵 배치나 한반도 전체에 제공되는 미국의 핵우산을 거부하는 것이기도 하다"며 "한국당은 전술핵 배치 당론을 바꾼 것인지 그리고 한반도 내 전개되는 미국의 핵항공모함, 전략폭격기, 핵잠수함 등의 한국 내 전개를 반대하는 것인지 답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국당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해야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국회법과 국회규정에는 회의장 내에서 회의를 방해하는 행위는 엄격히 금지되어있다"며 "본회의장에서, 더구나 대통령의 시정연설 중 현수막을 펼쳐든 사례는 한번도 없었고 앞으로도 나쁜 선례를 남겨서는 안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의원은 "제가 어제 국회사무처에 현수막이 반입된 경위에 대해 확인을 요청했으며 폐쇄회로(CC)TV를 통해 누가 어떻게 반입했는지, 어떻게 반입한 것인지 경위 확인을 요청했다"며 "정세균 국회 의장에께서는 이 문제를 엄중하게 경고해야한다고 생각하고 우리당은 현수막을 불법 반입해 펼쳐든 의원들이 확인되면 윤리위원회에 제소하는 것을 검토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소현 기자 ksh@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