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문희옥 녹취록 공개…후배 女가수에 '성추행' 침묵 강요

입력 2017-11-02 11:18:19 | 수정 2017-11-02 11:18:19
글자축소 글자확대
문희옥, 후배 女가수 '성추행' 침묵 강요 / 채널A 방송화면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문희옥, 후배 女가수 '성추행' 침묵 강요 / 채널A 방송화면 캡처


가수 문희옥이 소속사 후배 여가수 A씨에게 사기, 협박 혐의로 고소를 당했다. 또 소속사 대표 B씨도 해당 여가수를 성추행한 혐의로 함께 피소됐다.

지난 1일 A씨 부친은 법률대리인을 통해 문희옥과 소속사 대표 B씨를 서울남부지방검찰청에 고소했다.

A씨에 따르면 B씨는 지난 6월24일 자신의 승용차 안에서 A씨에게 "너를 갖고 싶다. 내 여자가 돼 주지 않으면 죽겠다. 모텔에 가자"고 언어폭력과 신체를 만지는 성추행을 했다.

A씨는 이 사실을 문희옥에게 알렸으나 이후 문희옥으로부터 외부에 발설하지 말 것을 강요당하며 회유와 협박에 시달렸다고 주장했다.

이날 한 매체를 통해 문희옥과 후배 여가수 A씨와의 통화 내용을 공개돼 논란이 에상된다.

녹취록에서 문희옥은 A씨에게 "사장은 형 살고 나오면 되지만 너는 식구들 타격이 더 커"라고 위협적으로 말했다.

또 "넌 어디 가수 이름 하나 못 대. 너네 거기서 장사 되겠어? 여러가지로 너무나 일이 커. (주)현미언니도 엄청 일이 커져. 너 도와주려고 했다가 현미언니도 크게 다친단 말이야. 너도 다치고 나도 다치고 다 다쳐 그게 좋아? 진실 하나 까발려서 너희 아버지 마음 아프게 하는 게 좋아? 너희 할머니, 너희 선생님 네 친구들 너 손가락질 받는 거 좋냐고"라고 협박했다.

해당 녹취록에 나오는 '현미언니'는 가수 주현미다. A씨는 주현미의 오래 전부터 돈독한 관계를 유지 중이고, 친분이 있는 문희옥의 소속사 A씨를 소개시켜줬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주현미는 "오로지 노래에만 전념할 수 있게 해준다는 문희옥의 말을 철석같이 믿었는데, 결과적으로 못된 고양이에게 생선을 맡긴 꼴"이라며 분노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