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故 김주혁 발인, 이제 이별…이유영부터 김지수까지 모두 고개를 떨궜다

입력 2017-11-02 12:03:30 | 수정 2017-11-02 13:56:49
글자축소 글자확대
배우 김주혁 발인식

포토슬라이드


이제, 이별이다. 故 김주혁을 떠나 보낼 시간이 왔다. 2일 오전 서울 송파구 아산병원에서 고 김주혁의 발인식이 엄수됐다.

고인의 발인식에 참석한 모두 비통함을 감추지 못했다. 김주혁의 가족 뿐만아니라 김주혁의 연인 이유영과 김주혁의 20년 지기이자 소속사 대표 김종도 씨는 고개를 떨군채 슬픔을 삼켰다.

故 김주혁 발인식에 참석한 김지수 이준기 차태현 이유영 /사진=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故 김주혁 발인식에 참석한 김지수 이준기 차태현 이유영 /사진=변성현 기자


'1박2일'을 함께했던 차태현, 데프콘, 김종민, 유호진 PD, 배우 정진영, 이준기, 도지원, 문근영, 조연우, 오지호, 천우희, 황정민 등이 참석해 고인의 마지막 길을 배웅했다. 또 김주혁의 전 연인이었던 김지수도 하염없이 눈물을 흘려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정진영, 유호진 PD, 박건형, 김종도 대표가 故 김주혁의 발인식에서 고인을 배웅하고 있다. /사진=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정진영, 유호진 PD, 박건형, 김종도 대표가 故 김주혁의 발인식에서 고인을 배웅하고 있다. /사진=변성현 기자


김주혁은 지난달 30일 오후 4시30분경 서울 강남구 삼성동 한 아파트 인근 도로에서 차량 전복 사고를 당했다. 심폐소생 후 건국대학교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끝내 사망했다.

경찰은 김주혁의 시신 부검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한 결고 직접적 사인이 즉사 가능 수준의 두부 손상이라는 소견을 받았다고 밝혔다.

김주혁은 고 김무생의 아들로 아버지의 이름값 없이도 성공적으로 연기자로 안착한 연예인 2세 배우로 꼽힌다. 1998년 SBS 공채 탤런트로 데뷔해 영화 '싱글즈', '아내가 결혼했다', '좋아해줘', '공조'부터 드라마 '프라하의 연인', '구암 허준', 가장 최근작인 '아르곤'까지 출연하며 왕성한 연기 활동을 펼쳤다. 최근에는 데뷔 20년 만에 처음으로 제1회 더서울어워즈'에서 영화부문 남우조연상을 수상해 기쁨을 드러낸 바 있다.

고인의 장지는 충남 서산에 있는 가족 납골묘에 마련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