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애플, 아이폰X 덕 볼까?…4분기 매출 97조원 예상

입력 2017-11-03 07:14:30 | 수정 2017-11-03 07:38:15
글자축소 글자확대
애플 아이폰X /사진=애플 홈페이지기사 이미지 보기

애플 아이폰X /사진=애플 홈페이지


애플이 올해 연말 쇼핑 특수 분기인 10월~12월 최대 970억 달러(97조 원)의 매출을 기록할 것이라는 자체 예상치를 내놨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9% 매출 증가를 의미하는 것으로, 애플이 이를 달성하게 되면 사상 최대 분기 매출로 기록될 전망이다.

애플은 2일 뉴욕증시 마감 후 4분기(7∼9월) 실적을 발표하면서 11월 3일 출시되는 아이폰 X에 대한 사전 주문 물량 등을 고려할 때 강력한 매출 증가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연말 매출 증가율이 발표된 후 애플 주가는 시간 외 거래에서 3% 상승했다. 올해 들어 애플 주가는 45% 올랐다.

한편 애플은 9월 말까지의 분기 매출이 526억 달러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월가 예상치(505억 달러)는 물론, 자체 예상치인 520억 달러를 모두 뛰어넘은 것이다.

애플은 아이폰, 아이패드, 맥 컴퓨터 등 3대 주요 제품 라인 모두 전년 동기대비 매출 증가를 기록했다고 말했다.

순이익은 107억 달러였으며 주당 순이익은 2.07 달러로 전년 동기보다 24% 올랐다. 월가 전문가들은 1.87 달러로 예상했다.

지난 분기 동안 아이폰 매출은 4670만 대로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2%가 증가했다. 이는 아이폰 8 출시 이후 첫 일주일의 판매가 포함된 것이다.

아이패드와 맥 컴퓨터는 1030만 대와 530만 대가 팔려 각각 11%와 10%의 판매 상승을 기록했다고 애플은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