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트럼프 방한 첫 일정은…평택 주한미군 기지 방문

입력 2017-11-03 07:29:01 | 수정 2017-11-03 15:56:27
글자축소 글자확대
트럼프 방한 첫 일정은…평택 주한미군 기지 방문. 사진은 지난 6월 트럼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의 첫 만남 /사진=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트럼프 방한 첫 일정은…평택 주한미군 기지 방문. 사진은 지난 6월 트럼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의 첫 만남 /사진=한경DB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오는 3일(현지시간) 한국을 비롯해 중국, 일본, 베트남, 필리핀 등 아시아 5개국 순방길에 나선다.

본격적인 순방은 오는 5일 일본 방문을 시작으로 펼쳐진다. 트럼프 대통령은 2박 3일간 일본에서 머물며,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와 골프 라운딩, 만찬, 정상회담을 잇달아 가진다.

두 정상의 골프에는 세계정상급 선수인 마쓰야마 히데키가 동반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7일 오전 한국을 국빈 방문한다. 한미동맹과 방위비 공여의 상징인 평택 미군기지 '캠프 험프리스'를 찾기 위해서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과 정상회담 및 국빈 만찬을 하고 북핵 공조 방안과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 문제 등을 논의할 계획이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북핵 해법을 조율하고 굳건한 한미 동맹관계를 재확인할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순방에서 국회연설을 하는 나라는 한국이 유일하다.

앞서 백악관 고위관계자는 지난달 23일 "한국 방문은 대통령이 한국에서만 국회연설을 한다는 점에서 유일무이하며 아주 특별한 방문"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미국 대통령의 국회연설은 1993년 7월 빌 클린턴 당시 대통령에 이어 24년여만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국립묘지를 참배한 후 곧바로 중국 베이징으로 떠난다. 그는 10일까지 머물며 시진핑(習近平) 국가 주석과 정상회담 등을 한다.

시 주석이 집권 2기의 문을 새롭게 연 데다 북핵 해법의 키를 쥔 만큼 두 정상의 회담이 북핵 향배에 중대 기로가 될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핵 해결을 위한 중국의 더욱 적극적인 역할을 주문하고 미·중 무역 불균형 시정을 강력히 요구할 방침이다.

그의 방중에는 미국의 40여 개 주요기업 최고경영자(CEO)들이 수행해, 중국과 대규모 투자계약을 체결할 것으로 전해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10일 베트남, 12일에는 필리핀을 각각 방문해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담,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창립 50주년 기념식 등에 참석한다.

허버트 맥매스터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은 2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순방은 세 가지 목표에 초점을 맞출 것"이라며 "첫 번째 목표는 북한 비핵화를 위한 국제사회의 결의 강화"라고 말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한국, 일본 등 동맹국과 미국뿐 아니라 전 세계를 위협하는 만큼 모든 나라가 북한 위협에 맞서기 위해 더 많은 노력을 해야 한다는 분명한 사실을 강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