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에브라, 관객에게 하이킥 날린 이유는? 네티즌 "인종차별한 듯"

입력 2017-11-03 09:02:47 | 수정 2017-11-03 09:03:19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시절 박지성과 절친으로 잘 알려진 파트리스 에브라(36·마르세유)가 관중석 팬을 향해 하이킥을 날려 퇴장당했다.

3일(한국시간) 포르투갈 기마랑이스의 아폰수 엔리케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비토리아SC(포르투갈)와 2017-2018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I조 4차전이 열렸다. 경기가 시작되기 전 에브라는 그라운드에서 몸을 풀고 있다가 자신에 대한 비난을 하고 있는 팬과 충돌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에브라는 팀 동료의 만류에도 팬의 머리를 왼발로 찼다. 흥분한 관중들이 그라운드로 튀어 나오고 마르세유 선수들이 이를 막았다. 이 행동으로 에브라는 경기 시작도 전에 퇴장을 당했다.

이에 대해 프랑스 일간지 레퀴프는 "이번 충돌은 마르세유 서포터스가 몸을 풀고 있던 에브라를 향해 30여 분 동안 계속해서 야유를 보내서 생긴 사건"이라며 "애초 에브라는 팬들에게 가서 이야기를 나누려고 했지만 상황이 급변하면서 발길질까지 이어졌다"고 보도했다.

이 소식을 확인한 국내 네티즌들은 "에브라가 아무짓 안 한 관중을 발로 찰 정도의 인성은 아니다", "인종차별 발언 한듯", "저 민간인도 경기장 출입 금지시켜야"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마르세유는 에브라가 선발명단이 아닌 교체명단에 포함되었던 터라 11명으로 경기를 할 수 있었지만 끝내 비토리아SC에 0-1로 패하고 말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