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나무엑터스 대표 "영원히 잊지 않을게…고마웠다 내 동생" 故 김주혁 추모

입력 2017-11-03 09:15:17 | 수정 2017-11-03 09:45:38
글자축소 글자확대
나무엑터스 대표, 故 김주혁 추모
나무엑터스 대표, 故 김주혁 추모기사 이미지 보기

나무엑터스 대표, 故 김주혁 추모


배우 고(故) 김주혁의 소속사 나무엑터스 대표가 장문의 추모글로 김주혁을 떠나보냈다.

나무엑터스 김동식 대표는 3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김주혁에게 마지막 인사를 했다. 그는 "지난 4일은 저에게 이 세상이 전부 멈춰버린 것 같은 순간이었다"며 "주혁이 아버님, 어머님의 장례를 종도형과 함께 내 손으로 다 치렀는데... 주혁이의 영정사진을 보면서 내손으로 이놈의 장례를 치르게 될 줄은 꿈에도 생각해본 적이 없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어 "주혁이와의 첫만남으로부터 19년, 같이 일한 지 16년 동안 쌓아논 행복한 추억을 이글에 쓰고 싶었고 주혁이가 얼마나 근사한 배우였는지 쓰고 싶었고 주혁이가 얼마나 착하고 귀여운 동생이었는지 쓰고 싶었지만 그러지 않겠다"며 "혹여 그 좋았던 시절을 얘기하고 나면 그추억이 일찍 잊혀지고 흩날리게 될까 봐. 평생 소중한 추억으로 내 가슴속 깊은 곳에 남겨두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김 대표는 "이 글을 쓰면서 주혁이와의 행복한 추억이 너무나 많이 떠오르는데, 눈물이 멈추질 않는다"며 "사랑합니다 영원히 잊지 않겠습니다. 고마웠다 내 동생"이라고 남겼다.

한편 김주혁은 지난달 30일 차량이 전복되는 교통사고로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났다. 지난 2일 발인이 진행됐고 고인은 충남 서산시 대산읍에 위치한 가족 납골묘에 안치됐다.

< 김동식 대표 글 전문 >

지난 4일은 저에게 이 세상이 전부 멈춰버린 것 같은 순간이었습니다. 세상과 단절 되어서 날씨가 어떤지, 지금이 몇시인지, 내가 배는 고픈지, 밥은 먹었는지도 느끼지 못한 채. 심지어 고3딸의 걱정도, 가족에 대한 생각도 모두 하지 못한 채 한사람에 대한 생각만으로 정신없이 빈소를 지키고 있었습니다.

주혁이 아버님, 어머님의 장례를 종도형과 함께 내손으로 다 치렀는데.... 주혁이의 영정사진을 보면서 내손으로 이놈의 장례를 치르게될 줄은 꿈에도 생각해본 적이 없습니다. 발인을 하고 장지에 가서 주혁이를 묻고 집앞에 도착한지 한시간..... 차 안에서 멍하니 앉아서 이 글을 쓰고 있습니다.

주혁이와의 첫만남으로부터 19년, 같이 일한 지 16년 동안 쌓아논 행복한 추억을 이글에 쓰고 싶었고 주혁이가 얼마나 근사한 배우였는지 쓰고 싶었고 주혁이가 얼마나 착하고 귀여운 동생이었는지 쓰고 싶었지만 그러지 않겠습니다 .

혹여 그 추억을 쓰고나면 우리 우정의 무게가 가벼워질까 봐, 혹여 그 좋았던 시절을 얘기하고 나면 그추억이 일찍 잊혀지고 흩날리게 될까 봐. 평생 소중한 추억으로 내 가슴속 깊은 곳에 남겨두도록 하겠습니다.

지난 금요일에 찍은 저 즐거운 장면이 마지막 추억 사진입니다. 나에겐 멋있고 좋은 동생 우리 딸에겐 재미난 삼촌 우리 가족 모두의 자랑거리였습니다.

정신을 차리고 그 간 밀린 일과 해야할 일을 떠올려 보는데 생각나는 건 삼우제와 49제를 내 손으로 정성껏 준비해야겠다는 생각이 제일 먼저 듭니다.

눈물이 멈추질 않습니다. 눈물이 멈추질 않습니다. 이 글을 쓰면서 주혁이와의 행복한 추억이 너무나 많이 떠오르는데, 그런데 눈물이 멈추질 않습니다.

사랑합니다 영원히 잊지 않겠습니다. 고마웠다 내 동생.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