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창원터널 사고가 앗아간 장미빛 미래 "정규직 취직했다며 기뻐했는데…"

입력 2017-11-03 14:24:56 | 수정 2017-11-03 14:24:56
글자축소 글자확대
경남 창원터널 사고 /사진=SBS 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경남 창원터널 사고 /사진=SBS 방송화면


경남 창원터널 사고에서 사망한 희생자들의 사연이 전해져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지난 2일 창원터널 앞 폭발·화재 사고로 숨진 배모(23·여)씨의 외사촌 김모(42)씨는 고인에 대해 털어놓으며 슬픔을 감추지 못했다.

김 씨는 "좋은 직장의 정규직이 되었다"며 기뻐하던 배 씨의 최근 모습을 잊을 수 없다고 슬퍼했다. 이어 "정규직이 된 뒤 집에 남자친구를 소개해주기도 하는 등 장밋빛 미래만 남은 아이였다"며 "갑자기 이런 일이 생겼다는 게 아직 믿기지 않는다"고 한탄했다.

배 씨는 사고 당일 세무서에 세금 신고를 하기 위해 회사에서 이동하던 중 참변을 당했다.

사고 당시 김 씨는 배 씨 어머니로부터 "내 딸에게 무슨 일이 생긴 것 같은데 무슨 일인지 빨리 좀 알아봐 달라"는 연락을 받았다. 배 씨가 사고 직후 어머니에게 전화를 걸어 말을 제대로 잇지 못하고 비명만 세 번 지른 것.

깜짝 놀란 김 씨는 무슨 일인지 정확히 파악하지도 못한 채 급한 대로 소방과 경찰에 신고해 위치추적을 부탁했다. 조회 결과 배 씨 위치는 창원터널 인근인 것을 확인하고 현장으로 달려갔다.

현장에 간 그는 넋을 잃고 말았다. 혼란을 틈타 시커멓게 타버린 배 씨의 차를 찾아낸 김 씨는 한동안 망연자실한 채 서 있다가 이 장면을 카메라에 담은 뒤 마지막까지 현장을 지켰다.

현장에서 발견한 배 씨 차량은 운전석이 중앙분리대에 바짝 붙은 채 조수석 쪽이 찌그러진 상태였다.

김 씨는 "아마 사고 직후 엄마에게 전화를 걸며 조수석으로 빠져나오려다 조수석 문이 열리지 않아 그대로 불길에 휩싸인 것 같다"며 "2차선에 있었거나 조수석 문만 제대로 열렸어도 살 수 있었다는 생각에 너무 안타깝다"고 고개를 떨궜다.

창원터널 사고 생존자들은 일제히 "살아남은 것은 천운이었다"라고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한 목격자는 "기름통이 쾅쾅 하면서 날아다니고 드럼통이 저희 차에 부딪혔다"라며 "집사람과 놀라 차에서 내린 지 20초도 안돼 차가 전소했다"라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지난 2일 경남 창원터널인근에서 윤활유가 담긴 드럼통 50여개를 싣고 달리던 화물차가 순간적으로 휘청이며 중앙분리대를 들이받고 폭발해 다른 차량들을 덮쳤다.

이 사고로 화물차 운전자 76살 윤 모 씨 등 3명이 숨졌고 5명이 화상 등으로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고 사고 화물차까지 10대의 차량이 전소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