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스페인 대표팀 출신 코치 2명 신태용호 합류…"6일 훈련부터 참가"

입력 2017-11-03 15:33:11 | 수정 2017-11-03 15:33:11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에 스페인 대표팀과 레알 마드리드에서 코치로 활동한 토니 그란데(70) 코치와 하비에르 미냐노(50) 피지컬 코치가 합류했다.

3일 대한축구협회는 "토니 그란데와 하비에르 미냐노가 이날 입국해 6일 소집되는 대표팀 훈련에 참가한다"고 밝혔다.

발렌시아 출신의 그란데는 선수 시절 레알마드리에서 활약했다. 은퇴 후 레알 마드리드 B팀 감독을 거쳐 1996년부터 2007년까지 레알마드리드 수석 코치로 일했다. 이 기간 동안 파비오 카펠로, 거스 히딩크, 비센테 델 보스케 감독을 보좌하며 UEFA(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세 차례 경험했다.

2008년부터 지난해까지는 델 보스케 감독이 이끄는 스페인 대표팀의 수석 코치로 활동하면서, 2010년 남아공 월드컵과 2012년 유럽선수권대회에서 스페인이 우승을 차지하는데 기여했다.

마드리드 출신의 미냐노 코치는 1989년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의 피지컬 코치로 경력을 시작한 후 그란데 코치와 레알 마드리드와 스페인 대표팀에서 호흡을 맞췄다.

신태용 감독은 "월드컵과 유로, UEFA 챔피언스리그 등 메이저 대회를 두루 경험한 베테랑 코치들의 합류는 대표팀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